공무원 되는 길 ‘험난’… 평균 2년 2개월 걸려

공무원 합격자 분석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작연령 10대부터 50대까지
최장 12년 공부한 합격자도
학원비·용돈 등 월 62만원 써

합격한 ‘공시생’(공무원시험 준비생) 중 10대 후반에 공부를 시작한 경우도 있지만 40대 후반이나 50대 초반에 시작한 경우도 있다. 이들이 합격할 때까지 평균 2년 2개월이 걸렸다. 이들은 학원비, 용돈 등으로 월평균 62만원을 썼다. 대부분 경제활동을 하지 않고 가족에게 도움받거나 퇴직금 등을 썼다. 민간 회사 취업 준비는 해 본 적이 없어 합격하지 못할 경우 ‘공시 낭인’으로 전락할 위험이 커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인사혁신처와 함께 최근 3년 이내 임용된 공무원 1065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19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한 ‘공무원시험 준비 실태조사’를 15일 발표했다. 조사에 응한 공무원 1065명은 5급(163명), 7급(370명), 9급(532명) 등이다. 응답자 3명 중 1명(33.7%)은 공무원시험 준비를 시작해서 최종 합격하기까지 1년 이상 2년 미만이 걸렸다. 2년 이상 3년 미만은 27.2%, 3년 이상은 17.5% 등으로 조사됐다. 공부를 시작한 지 6개월도 안 된 합격자가 57명(5.5%)이었지만 9급 공채 일반행정직 합격까지 12년을 공부한 경우도 있다.

공무원시험 준비를 시작한 평균 나이는 26.6세였다. 20대 초반(20~24세)과 후반(25~29세)이 각각 402명과 414명으로 39.1%(응답자 1028명 기준), 40.3%를 차지했기 때문이다. 반면 17세에 시작했다는 응답자를 포함해 10대(17~19세)에 시작한 합격자가 9명, 40대에 준비한 합격자가 28명, 50대(50~52세)에 시작해 합격한 사람도 3명이다. 공무원 공채는 최저 응시연령만 있고 최고 연령 제한은 없으나 공무원 정년(만 60세)이 있어 채용 연령은 제한을 받는다.

응답자들이 준비생 시절에 썼던 생활비는 한 달에 62만원 정도였다. 주거비·식비·학원비·교재비 외에 개인 용돈까지 더해서다. 다만 여기에는 가족과 함께 살아 주거비를 지출하지 않은 경우도 있어 자취생의 경우만 따지면 월평균 지출비는 100만원을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부모와 살거나 주택인 경우를 제외한 응답자 469명의 월평균 주거비는 38만 7000원이다.

10명 중 7명(71.2%)은 수험 기간 중 아르바이트 등으로 돈을 벌었던 경험 없이 생활비 대부분을 가족에게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시험 준비 전 보유했던 자산을 쓰거나(16.8%), 과외 등 부정기적 수입(8.1%)에 의존한 경우도 있었다.

합격생 10명 중 8명(83.8%)은 준비 기간 동안 민간 기업이나 공공기관에 대한 취업 준비를 병행하지 않고 오로지 공무원시험에만 매달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험에 불합격해 다시 공시생이 되면서 경쟁률이 높아져 공무원시험 준비 기간이 다시 길어지는 악순환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은 “공무원시험이 유발하는 사회적 비용을 줄이려면 합격하지 못한 수험생들이 겪는 어려움을 개선해야 한다”며 “민간 기업 입사시험과 공무원시험의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시험 과목 등을 조정하는 등 인사혁신처의 면밀한 개선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0-1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교수가 무전기 바닥에 던지면서 격노한

경기 ‘닥터헬기’ 도입 지역으로 선정됐지만구체적인 도입 시기는 여전히 정해지지 않아“구조헬기 이착륙 문제삼는 곳 한국밖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