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서 대한민국 온천대축제

입력 : 2017-10-18 18:20 | 수정 : 2017-10-19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7 대한민국 온천대축제’가 19~22일 부산시 동래구에서 열린다. 동래구 주민이 주축이 된 이번 축제의 주제는 ‘사람들의 열기로 새로운 온천문화를 만든다’(http://dongnaehotspring.com/)로 젊은층을 겨냥한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19일 오후 6시 개막식에선 백학 춤 공연과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 뮤지컬 갈라쇼를 볼 수 있다. 젊은층이 즐길 수 있는 비보이·파핀·록·폴(pole) 댄스 공연과 DJ파티도 준비돼 있다. 3대3 길거리 농구와 크로스핏 대회, 단체줄넘기 대회, 롱보드 대회에도 참여할 수 있다.

온천축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용왕제 퍼레이드는 축제 기간 내내 오후 3시와 5시 30분에 볼 수 있다. 온천수를 활용해 누룩 소금, 입욕제, 초콜릿을 만드는 체험장도 마련됐다. 폐막일인 22일 오후에는 500쌍이 함께 발을 씻는 ‘세족식’이 기네스 기록에 도전한다.

축제기간에 동래 온천과 숙박시설은 5~50% 할인한다. 부산 지역 온천·숙박시설 254곳 외에 대구 1곳, 경북 9곳, 울산 1곳 등도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0-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2010년 박근혜측에도 접근 시도

정치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드루킹(48)이 2010년 당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도 접근했다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