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박원순 “경제 불평등 해소·기후 변화 대응 노력 병행”

세계 39개 도시와 ‘서울선언문’

입력 : 2017-10-18 23:16 | 수정 : 2017-10-19 0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佛 파리·美 댈러스 등 참여
사람중심 정책·공정 경쟁 보장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안 이달고 프랑스 파리 시장, 마이클 롤링스 미국 댈러스 시장 등 세계 39개 도시 시장·대표단이 지속 가능한 포용적 성장을 약속하는 ‘서울선언문’을 발표한다.
18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제3차 OECD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 회의’ 기자회견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선언문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박 시장, 크리스티아나 피게레스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서약 부의장.
손형준 기자 boltago@seoul.co.kr

서울시는 박 시장과 앙헬 구리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이 19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제3차 OECD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선언문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포용적 성장이란 경제 성장에 따른 기회와 부가 사회 전체에 공정하게 분배되는 것을 뜻한다.



서울선언문의 6개 항목 주요 내용은 기획·설계·집행 전 과정에서 사람 중심 정책 수립, 기후변화와 불평등 대응 간 상호보완적인 정책 장려, 모든 기업의 공정한 경쟁환경 보장 등의 내용을 담았다. 서울시 측은 “선언문은 기후변화 대응과 포용적 성장 전략을 연계해야 한다는 점 등을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선언문은 세계 도시 챔피언 시장의 뜻을 모으고 협의하는 과정에서 작성됐다. 챔피언 시장이란 OECD가 선정한 도시 불평등 완화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는 시장을 말한다. 박 시장은 지난해 뉴욕, 파리 등 42개 세계 도시 시장들과 포용적 성장을 위한 챔피언 시장 회의를 공동 창립했다.

박 시장과 구리아 사무총장, 크리스티아나 피게레스 글로벌 기후에너지 시장서약 이사회 부의장은 이날 서울시청에서 사전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박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사회안전망으로부터 거리가 먼 에너지 취약층, 경제 빈곤층일수록 재난으로부터 큰 피해를 입을 확률이 높고 회복 역량이 떨어진다”면서 “우리는 기후 변화 대응을 위한 에너지 대책 마련과 함께 경제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동시에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한국 경제전망에 대한 질문을 받고선 “미국이 체결한 모든 자유무역협정(FTA)과 마찬가지로 한·미 FTA 또한 시험 상태에 들었지만 아주 극단적 변화가 일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피게레스 부의장은 한국 내 탈원전 정책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원자력 발전소 가동 중단 문제는 국가가 자주적이고 독립적으로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원론적으로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파리기후변화협약 탈퇴 결정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 표명 이후 이미 미국 주요 도시와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파리 기후 변화 협약에 남아 있겠다는 의사를 발표해 실제 경제 상황에까지 영향을 미치지는 않았다”고 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0-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