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양심제로’ 공공기관들] 가스公 일감 주고 골프·성 접대

잦은 계약 변경으로 혈세 낭비…10년간 5504억원 추가 부담

입력 : 2017-10-19 22:42 | 수정 : 2017-10-19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가스공사가 최저가 낙찰 이후 공사 과정에서 잦은 계약 변경 등으로 공사금액을 부풀려 국민 혈세가 낭비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한 골프·성접대 등 직무 관련 향응 수수 등으로 가스공사 직원들의 중징계가 증가해 도덕적 해이가 도를 넘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19일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가스공사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입찰 예정가보다 15% 이상 낮게 낙찰된 46개 공사에서 계약 이후 287회나 변경이 이뤄졌다. 결국 최초 계약금액 3조 971억원의 21%에 달하는 5504억원이 증가됐다. 또 계약 변경으로 입찰 당시 예정가보다 높아진 15건 공사의 경우 최초 계약금액보다 3300억원 불어났다. 정 의원은 “가스공사가 공사 과정에서 잦은 설계변경으로 계약금액을 부풀려 최저가 낙찰제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징계 임직원도 늘어나는 양상이다.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실이 가스공사로부터 받은 ‘임직원 징계 내역’ 자료에 따르면 징계 임직원은 2015년 16명에서 2016년 81명으로 5배 폭증했다. 올해도 지난 8월 현재 35명이 징계를 받았다. 성접대와 골프 접대로 인한 중징계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에 따르면 계약관리 직원 등이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고 이들 중 11명은 총 258차례의 골프 접대를 받고, 9명은 23차례 성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의원은 “가스공사 임직원들의 비위행위가 도를 넘어섰다”며 강력한 자정 노력을 촉구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7-10-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