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전원도시 군위, 특급 골프도시 변신

인구 2만명에 불과한 도시지만 대구·구미와 인접… 접근 용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골프장 4곳 유치 ‘티샷천국’
도내 첫 골프특성화高 추진

인구 2만여명의 미니 농촌도시인 경북 군위군이 골프 특화지역으로 탈바꿈된다.



군위군 관계자는 24일 “㈜군위컨트리클럽이 내년 초 군위 소보면 산법리 일대 133만㎡에 산타크로스CC(18홀) 조성 공사 시작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군위지역에서 운영 또는 건설(예정) 중인 골프장은 모두 6곳(117홀 규모)으로 늘어났다.

전체 인구가 2만 4000여명인 군위 면적은 614.25㎢로 서울(605.25㎢)보다 다소 크다. 현재 군위에서는 군위읍 구니CC(18홀)과 산성면 오펠CC(18홀) 등 2곳의 골프장이 운영 중이다. 군위읍 아라CC(18홀), 소보면 황제CC(27홀), 군위읍 군위오투빌CC(18홀) 등 3곳은 경북도로부터 사업 인가를 앞뒀다.

군위는 대도시인 대구와 중소도시인 구미와 30분 거리로 접근성이 용이하고, 대구 민·군 통합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라는 이점을 지녔다. 군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 노력도 성과를 내고 있다.

이 가운데 학교법인 일봉학원은 도내 처음으로 골프 특성화 학교인 산타크로스 골프학교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산타크로스 골프학교는 기숙사 시설을 갖추는 등 체계적인 선수 육성 시스템을 마련, 골프 꿈나무를 전문적으로 양성하고 골프장에서 실전 훈련하는 등 국내 최고의 골프 특성화 학교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군은 이들 골프장 조성 사업으로 연간 12억원의 지방세수 증대와 일자리 창출 240여명 등 각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1일 평균 골프장을 이용하는 1800여명의 유동인구 유입이 가능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전문적인 골프학교가 생겨 저렴한 학비로 체계적으로 교육, 관리하면 전국의 골프 인재를 모을 수 있고 군위가 ‘골프 도시’로 이름을 날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골프 인구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관련 산업 또한 확대되고 있다”면서 “골프장 유치를 통해 지방재정 확충 등의 직간접적인 효과와 함께 많은 부가가치가 지역민에게 골고루 미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10-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군수 임명권 돌려달라”… 1인시위 나선 기장군수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부산시청광장에서 군수 권한반환 촉구

“6·13 공약 공동이행” 손잡은 군위군·의회

경북 김영만 군위군수·심칠 군위군의회 의장, 통합 신공항 유치 등 업무 협약

[현장 행정] ‘도봉 AI’의 실험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드론 체험으로 소통

“공무원이 행복해야 은평구민도 행복해진다”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워라밸’ 정착 선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