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미니 전원도시 군위, 특급 골프도시 변신

인구 2만명에 불과한 도시지만 대구·구미와 인접… 접근 용이

입력 : 2017-10-24 18:04 | 수정 : 2017-10-24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골프장 4곳 유치 ‘티샷천국’
도내 첫 골프특성화高 추진

인구 2만여명의 미니 농촌도시인 경북 군위군이 골프 특화지역으로 탈바꿈된다.



군위군 관계자는 24일 “㈜군위컨트리클럽이 내년 초 군위 소보면 산법리 일대 133만㎡에 산타크로스CC(18홀) 조성 공사 시작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군위지역에서 운영 또는 건설(예정) 중인 골프장은 모두 6곳(117홀 규모)으로 늘어났다.

전체 인구가 2만 4000여명인 군위 면적은 614.25㎢로 서울(605.25㎢)보다 다소 크다. 현재 군위에서는 군위읍 구니CC(18홀)과 산성면 오펠CC(18홀) 등 2곳의 골프장이 운영 중이다. 군위읍 아라CC(18홀), 소보면 황제CC(27홀), 군위읍 군위오투빌CC(18홀) 등 3곳은 경북도로부터 사업 인가를 앞뒀다.

군위는 대도시인 대구와 중소도시인 구미와 30분 거리로 접근성이 용이하고, 대구 민·군 통합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라는 이점을 지녔다. 군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 노력도 성과를 내고 있다.

이 가운데 학교법인 일봉학원은 도내 처음으로 골프 특성화 학교인 산타크로스 골프학교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산타크로스 골프학교는 기숙사 시설을 갖추는 등 체계적인 선수 육성 시스템을 마련, 골프 꿈나무를 전문적으로 양성하고 골프장에서 실전 훈련하는 등 국내 최고의 골프 특성화 학교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군은 이들 골프장 조성 사업으로 연간 12억원의 지방세수 증대와 일자리 창출 240여명 등 각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1일 평균 골프장을 이용하는 1800여명의 유동인구 유입이 가능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전문적인 골프학교가 생겨 저렴한 학비로 체계적으로 교육, 관리하면 전국의 골프 인재를 모을 수 있고 군위가 ‘골프 도시’로 이름을 날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골프 인구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관련 산업 또한 확대되고 있다”면서 “골프장 유치를 통해 지방재정 확충 등의 직간접적인 효과와 함께 많은 부가가치가 지역민에게 골고루 미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10-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