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미니 전원도시 군위, 특급 골프도시 변신

인구 2만명에 불과한 도시지만 대구·구미와 인접… 접근 용이

입력 : 2017-10-24 18:04 | 수정 : 2017-10-24 18: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 골프장 4곳 유치 ‘티샷천국’
도내 첫 골프특성화高 추진

인구 2만여명의 미니 농촌도시인 경북 군위군이 골프 특화지역으로 탈바꿈된다.



군위군 관계자는 24일 “㈜군위컨트리클럽이 내년 초 군위 소보면 산법리 일대 133만㎡에 산타크로스CC(18홀) 조성 공사 시작을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군위지역에서 운영 또는 건설(예정) 중인 골프장은 모두 6곳(117홀 규모)으로 늘어났다.

전체 인구가 2만 4000여명인 군위 면적은 614.25㎢로 서울(605.25㎢)보다 다소 크다. 현재 군위에서는 군위읍 구니CC(18홀)과 산성면 오펠CC(18홀) 등 2곳의 골프장이 운영 중이다. 군위읍 아라CC(18홀), 소보면 황제CC(27홀), 군위읍 군위오투빌CC(18홀) 등 3곳은 경북도로부터 사업 인가를 앞뒀다.

군위는 대도시인 대구와 중소도시인 구미와 30분 거리로 접근성이 용이하고, 대구 민·군 통합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라는 이점을 지녔다. 군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 노력도 성과를 내고 있다.

이 가운데 학교법인 일봉학원은 도내 처음으로 골프 특성화 학교인 산타크로스 골프학교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산타크로스 골프학교는 기숙사 시설을 갖추는 등 체계적인 선수 육성 시스템을 마련, 골프 꿈나무를 전문적으로 양성하고 골프장에서 실전 훈련하는 등 국내 최고의 골프 특성화 학교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군은 이들 골프장 조성 사업으로 연간 12억원의 지방세수 증대와 일자리 창출 240여명 등 각종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 1일 평균 골프장을 이용하는 1800여명의 유동인구 유입이 가능해져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게다가 전문적인 골프학교가 생겨 저렴한 학비로 체계적으로 교육, 관리하면 전국의 골프 인재를 모을 수 있고 군위가 ‘골프 도시’로 이름을 날릴 수도 있다는 것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골프 인구가 갈수록 증가하면서 관련 산업 또한 확대되고 있다”면서 “골프장 유치를 통해 지방재정 확충 등의 직간접적인 효과와 함께 많은 부가가치가 지역민에게 골고루 미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군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10-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