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에서 세계일주 떠나요

28일 원어민 30명과 문화 체험

입력 : 2017-10-25 17:58 | 수정 : 2017-10-25 19: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동구가 오는 28일 천호중학교에서 ‘강동 글로벌 문화체험 축제’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다양한 세계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아동과 청소년에게 자기 주도적 외국어 학습 동기를 부여하고, 더 나아가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축제에서는 영어문화, 중국문화, 세계문화 등 총 3가지의 체험존이 운영된다. 참여자들은 체험존에서 체험여권으로 부스별 미션 수행, 전지공예 및 경극탈 만들기 체험, 일본 전통인형 만들기, 영국 테이블 매너 체험, 원어민과 함께 알아보는 세계의 위인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미국, 일본, 영국, 중국 등 다양한 국가의 원어민 30여명이 함께한다. 그중에서도 천호중학교 체육관에서 열리는 세계 전통문화 공연은 축제의 백미다. 아프리카 전통무용, 아일랜드 음악공연 등이 열린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다양한 외국인과 이야기를 나눠 보는 이번 축제가 아이들의 국제감각 능력을 향상시키는 데 유익한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0-26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2010년 박근혜측에도 접근 시도

정치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중심에 있는 드루킹(48)이 2010년 당시 유력한 대권후보로 거론된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도 접근했다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