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정지때 약물 투여말라” 119 응급환자는?

소방청 구조사 업무 확대... 구조 범위 논란

지진·화학사고 현장 로봇 출동하다

재난안전硏 태화강서 종합훈련

궐련형 전자담배 청소년에게 못 판다

여성가족부 유해물질로 지정…30일부터 판매하면 형사처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 있는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가 청소년 유해물질로 지정돼 오는 30일부터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가 금지된다. 이에 따라 청소년에게 전자담배 기기를 팔 경우 형사처분을 받게 된다.

연합뉴스

여성가족부는 26일 전자담배 기기장치류에 대한 고시를 개정해 담배 성분을 흡입할 수 있는 전자담배 기기장치를 청소년 유해물질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니코틴 용액을 흡입할 수 있는 기기’를 규제하던 현행 고시로는 새로 나온 궐련형 전자담배를 규제할 수 없었다. 최근 출시된 제품들은 담뱃잎 고형물을 가열해 니코틴 증기를 흡입하는 형태였기 때문이다.



고시 내용이 ‘니코틴 용액을 흡입할 수 있는 전자장치’에서 ‘니코틴 용액 등 담배 성분을 흡입할 수 있는 전자장치’로 개정됨에 따라 새로운 전자담배를 청소년에게 팔 수 없는 근거가 마련됐다. 앞으로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장치를 청소년에게 판매·유통할 경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게 된다. 위반 횟수마다 100만원의 과징금도 부과된다.

또한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제조·수입업자는 겉포장에 반드시 ‘19세 미만 청소년 판매 금지’와 같은 청소년 유해 문구를 표시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옥외광고물법상 ‘청소년의 보호·선도를 방해할 우려가 있는 것’을 광고물에 표시할 수 없도록 하고 있어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 광고물 또한 내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행정안전부는 별도의 규제안은 없다는 입장이다. 이기순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비타스틱’ 등 담배처럼 피우는 방식의 흡입제류에 대해서도 12월 초 청소년 유해물질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0-2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국민 첫사랑’ 수지에 법적 조치 묻겠다는 스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유투버 양예원이 폭로한 성범죄 사건을 지지한 가운데, 오해를 산 원스픽쳐 스튜디오가 호소문을 올렸다.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의 특별한 아동친화 행정

경동초교와 이색 토론한 구청장

도시의 농촌… 흙에 살어리랏다

관악도시농업공원 첫 삽

佛 ‘파쿠르’에 빠진 금천 할매들

신바람 나는 할머니학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