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 부당해고 민원 5.2%→35.9% ‘껑충’

국민신문고 접수 실태 분석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지방도 미세먼지와 전쟁

노후경유차 폐차... 통학차량 LPG 전환

전주교도소 이전 본격 추진

입력 : 2017-10-30 17:25 | 수정 : 2017-10-30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교도소의 이전사업이 추진 15년 만에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30일 “법무부가 지난 12일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안 입안 제안서류를 시로 보내옴에 따라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첫 행정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2002년 전주시가 법무부에 교도소 이전을 건의한 이후 15년 만에 결실을 이루게 됐다. 앞서 법무부는 2015년 11월부터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기본조사 설계 용역을 추진했다. 전주교도소 이전사업에는 15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전 부지는 현 교도소 동쪽 뒤편인 평화2동 작지마을 일대다.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내년도 국비 13억원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상태다.

시는 올 연말까지 도시관리계획 결정(안)에 대한 주민 공람 공고와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올 연말까지 행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부터 기본설계 용역과 실시설계 등을 한 뒤 2019년에 토지보상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늦어도 2020년 초에는 착공해 2021년 말까지 이전사업을 끝낼 방침이다.

시는 전주 남부권 발전을 막아온 교도소의 이전으로 이 일대 정비와 함께 전주시의 균형발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1972년 도시 외곽인 현 평화동 부지에 건립된 전주교도소는 도시개발이 확대되면서 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허경영, 26살 연하 최사랑과 열애설 “흉측한 일

허경영(68)이 가수 최사랑(42)과의 열애설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앞서 한 매체는 두 사람이 26살 나이차를 넘어 3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문화 복지 행정’ 복합타운 탄력

‘면목 세우는’ 면목동 숙원사업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금천 민원서비스 ‘엄지 척’

행안부ㆍ권익위 선정 우수 기관

“4대 자치권 보장 개헌 절실”

이해식 강동구청장 분권 버스킹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