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교도소 이전 본격 추진

입력 : 2017-10-30 17:25 | 수정 : 2017-10-30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교도소의 이전사업이 추진 15년 만에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30일 “법무부가 지난 12일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도시관리계획 결정안 입안 제안서류를 시로 보내옴에 따라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첫 행정 절차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2002년 전주시가 법무부에 교도소 이전을 건의한 이후 15년 만에 결실을 이루게 됐다. 앞서 법무부는 2015년 11월부터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기본조사 설계 용역을 추진했다. 전주교도소 이전사업에는 15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전 부지는 현 교도소 동쪽 뒤편인 평화2동 작지마을 일대다. 이전사업 추진을 위한 내년도 국비 13억원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상태다.

시는 올 연말까지 도시관리계획 결정(안)에 대한 주민 공람 공고와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의견을 수렴한 뒤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올 연말까지 행정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부터 기본설계 용역과 실시설계 등을 한 뒤 2019년에 토지보상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늦어도 2020년 초에는 착공해 2021년 말까지 이전사업을 끝낼 방침이다.

시는 전주 남부권 발전을 막아온 교도소의 이전으로 이 일대 정비와 함께 전주시의 균형발전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1972년 도시 외곽인 현 평화동 부지에 건립된 전주교도소는 도시개발이 확대되면서 이전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처벌” 20만명 청

2016년 말 진행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간호장교 조여옥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