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녀들이 한양으로 온 까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주 해녀들이 한양으로 온 까닭은
찬 공기와 강풍의 영향으로 올가을 가장 추웠던 30일 서울 종로구 청진공원에서 제주도 주최로 열린 ‘감귤빛 제주가 부른다, 해녀들의 한양 버스킹’에서 다온무용단 단원들이 공연하고 있다. 이날 공연은 제주 해녀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하고, 제주 내국인 관광객 1100만 기록 경신에 대해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열렸다.
연합뉴스

찬 공기와 강풍의 영향으로 올가을 가장 추웠던 30일 서울 종로구 청진공원에서 제주도 주최로 열린 ‘감귤빛 제주가 부른다, 해녀들의 한양 버스킹’에서 다온무용단 단원들이 공연하고 있다. 이날 공연은 제주 해녀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1주년을 기념하고, 제주 내국인 관광객 1100만 기록 경신에 대해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열렸다.



연합뉴스
2017-10-3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서울서 환영받을 만큼 일 많이 못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동행했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가 아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