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나쁜기업’에 투자 줄인다

환경·이익환원·지배구조 등 평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착한 기업엔 사회적 투자 늘려
‘사회책임투자위’ 신설 운영 결정

앞으로 가습기 살균제와 같은 사회적 물의를 빚은 기업에 투자를 제한하는 등 국민연금의 사회적 투자를 강화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국민연금 기금운용위원회를 사회책임투자 관점에서 평가하고 모니터링하는 이른바 ‘사회책임투자위원회’를 별도로 설치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기금운용위원회는 국민연금기금을 운용, 관리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다. 국민연금기금을 운용할 때 별도 기구를 둬 사회적 책임 투자를 하고 있는지 감시하겠다는 의미다. 만약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면, 기금 투자를 제한하거나 투자를 변경하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복지부는 이달 중으로 기금운용위에 이런 방안을 보고해 논의할 계획이다.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에 사회책임투자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규정을 만들 방침이다. 사회책임투자 가이드라인 등도 제정할 계획이다.

사회책임투자는 환경, 이익의 사회환원, 지배구조 등의 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착한 기업’을 선별해 투자하는 방식을 뜻한다. 단순히 실적을 많이 내는 기업에 투자하는 것이 아닌 만큼 투자 지형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연금은 그동안 사회적 투자에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국민연금의 지난해 사회책임투자펀드(SRI) 투자 규모는 6조 3706억원으로 2015년보다 5137억원 줄었다. 이는 국내 주식 위탁유형 중 하나인데, 국내 주식 위탁 규모와 비교했을 때 SRI펀드 비중은 2015년 15.1%에서 지난해 13.4%로 떨어졌다.

아울러 사회적 문제를 가져온 기업이라도 수익성을 토대로 투자해 국정감사 때마다 지적을 받았다. 실제로 지난 3월 기준 가습기 살균제 관련 기업 투자액은 2조 7578억원(평가금액 기준)으로 지난해 말 대비 9.1%(2301억원) 증가했다. 2013년과 비교하면 50.5%(9255억원) 늘어난 규모다.

또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투자는 2013년 말 51개 기업 6008억원(평가금액 기준)에서 올 6월 73개 기업 1조 3699억원으로 증가했다. 3년 새 투자기업 수는 1.4배, 평가금액은 2.3배 많아졌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11-01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군수 임명권 돌려달라”… 1인시위 나선 기장군수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부산시청광장에서 군수 권한반환 촉구

“6·13 공약 공동이행” 손잡은 군위군·의회

경북 김영만 군위군수·심칠 군위군의회 의장, 통합 신공항 유치 등 업무 협약

[현장 행정] ‘도봉 AI’의 실험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드론 체험으로 소통

“공무원이 행복해야 은평구민도 행복해진다”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워라밸’ 정착 선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