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조직위원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양국 문화·경제 동반자 관계 구축”

입력 : 2017-10-31 17:32 | 수정 : 2017-10-31 17: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은 한국(경북도)과 베트남의 문화와 경제를 하나로 묶는 계기를 마련할 것입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공동조직위원장인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31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번 엑스포는 한때 총칼을 겨눴던 한국과 베트남이 경제 교류를 뛰어넘어 문화와 전통을 함께 만들고 공유하는 관계로 발전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년 역사의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2006년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2013년 터키 이스탄불에서 엑스포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역량을 바탕으로 호찌민·경주엑스포를 추진했다.

김 위원장은 “2015년 한·베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등으로 베트남과 우리나라는 경제 분야에서 매우 밀접해지고 있다”며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두 나라가 문화 교류를 통해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엑스포가 베트남을 넘어 인근 동남아 주요 도시들과도 교류협력 체계 강화와 강력한 문화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베트남은 한류 열풍을 선도하는 국가로 한국 문화에 긍정적이고 이는 화장품, 의류, 문화콘텐츠 등 수출 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호찌민은 베트남을 대표하는 경제·교통의 중심도시로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 기업 4600여개의 절반가량이 있다. 우리나라는 베트남 결혼 이주여성이 5만명에 이르러 ‘사돈의 나라’로 불린다. 우리나라에서 활동하는 베트남인도 13만명 이상으로 교류가 활발하다.

김 위원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지방과 중앙을 통틀어 처음 개최되는 해외 문화행사인 만큼 엑스포 행사의 수준과 품격을 제대로 보여 주겠다”면서 “특히 세계인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축제인 동시에 경제엑스포로서의 새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7-11-01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의 변호를 맡아 온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한 데 이어 일부는 일주일 넘게 사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고 있어 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