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대구,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올해 44개국 64곳 창의도시 승인

입력 : 2017-11-02 18:00 | 수정 : 2017-11-02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페라·재즈 등 다양한 축제 호평
2015년 통영에 이어 두번째 선정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세 번째 메인오페라인 ‘아이다’가 3~4일 무대에 오른다. 사진은 2015년 공연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대구가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로 선정됐다.



대구시는 유네스코가 홈페이지(www.unesco.org)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유네스코는 이번에 44개국 64개 도시의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한 도시는 72개국 180개 도시로 늘었다. 국내는 서울(디자인, 2010년), 이천(공예·민속예술, 2010년), 전주(음식, 2012년), 부산(영화, 2014년), 광주(미디어아트, 2014년), 통영(음악, 2015년), 대구(음악, 2017년), 부천(문학, 2017년) 등 8곳이다.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문학, 음악, 민속공예, 디자인, 영화, 미디어, 음식 등 7개 분야에서 창의성으로 인류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도시를 선정해 창의도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도시 간 교류·협력을 지원하고 있다. 대구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연례회의에서 회원도시 관계자들에게 가입 의지를 표명하며 비전과 목표를 적극 홍보했다. 또 아시아 최대 규모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등 글로벌 음악축제를 10년 이상 상시 개최하고 전통음악, 오케스트라, 재즈, 포크, 힙합 등 음악 장르가 골고루 발달한 도시임을 알렸다.

시는 심사 과정에서 한국 전통음악을 비롯해 서양 클래식 음악, 재즈 등 다양한 음악 장르가 발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선정을 계기로 대구시는 도시 이미지 향상은 물론 관광수입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일원으로 국내외 도시들과 활발하게 교류해 창의산업 성장을 도모하고 250만 시민과 글로벌 혁신도시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7-11-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점심 짬뽕” 현송월, 직원 “맵다”하자 되받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2일 서울에서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현송월 단장은 점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