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퇴?… 한 달 +17일 일하는 ‘극한 공무원’

무제한 과로 몰린 ‘현업 공무원’

농축수산 선물 5만→10만원…설 이전 개정

李총리 “청탁금지법 손질...설 대목 실감할 것”

상관의 위법 지시 “노!” 해도 된다는데

공무원법 개정… 정말 불이익 없겠죠?

대구,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올해 44개국 64곳 창의도시 승인

입력 : 2017-11-02 18:00 | 수정 : 2017-11-02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페라·재즈 등 다양한 축제 호평
2015년 통영에 이어 두번째 선정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세 번째 메인오페라인 ‘아이다’가 3~4일 무대에 오른다. 사진은 2015년 공연 모습.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대구가 유네스코 ‘음악 창의도시’로 선정됐다.



대구시는 유네스코가 홈페이지(www.unesco.org)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유네스코는 이번에 44개국 64개 도시의 창의도시 네트워크 가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창의도시 네트워크에 가입한 도시는 72개국 180개 도시로 늘었다. 국내는 서울(디자인, 2010년), 이천(공예·민속예술, 2010년), 전주(음식, 2012년), 부산(영화, 2014년), 광주(미디어아트, 2014년), 통영(음악, 2015년), 대구(음악, 2017년), 부천(문학, 2017년) 등 8곳이다.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문학, 음악, 민속공예, 디자인, 영화, 미디어, 음식 등 7개 분야에서 창의성으로 인류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도시를 선정해 창의도시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도시 간 교류·협력을 지원하고 있다. 대구시는 유네스코 창의도시 연례회의에서 회원도시 관계자들에게 가입 의지를 표명하며 비전과 목표를 적극 홍보했다. 또 아시아 최대 규모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등 글로벌 음악축제를 10년 이상 상시 개최하고 전통음악, 오케스트라, 재즈, 포크, 힙합 등 음악 장르가 골고루 발달한 도시임을 알렸다.

시는 심사 과정에서 한국 전통음악을 비롯해 서양 클래식 음악, 재즈 등 다양한 음악 장르가 발달한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선정을 계기로 대구시는 도시 이미지 향상은 물론 관광수입 증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일원으로 국내외 도시들과 활발하게 교류해 창의산업 성장을 도모하고 250만 시민과 글로벌 혁신도시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2017-11-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귀순 북한 병사, 의식 회복…“TV 켜달라·먹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수술 이후 의식을 찾아 TV를 켜달라고 하는 등 의사를 표시하는 수준까지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스티비 어워드 금상 수상 쾌거

‘여성 혁신가’ 박춘희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