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소방청 재난 구조 총괄 ‘작전실’ 설치

인명구조견 75마리로 3배 확충… 오늘 중앙 구조·구급정책협의회

입력 : 2017-11-06 22:28 | 수정 : 2017-11-06 22: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청이 구조·구급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재난 구조활동을 총괄 지휘하는 ‘작전실’을 2018년 설치한다. 사고 현장에서 생존자를 탐색하는 인명구조견도 2021년까지 3배가량 늘릴 전망이다. 소방청은 정부세종청사에서 7일 ‘2017년 중앙 구조·구급정책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한다고 6일 밝혔다.

재난 발생 시 현장에서 벌어지는 긴급 구조활동 전반을 총괄 지휘하는 ‘긴급구조통제단’이란 이름의 작전실은 소방청 내에 설치될 예정이다. 재난 발생 시 1개 시·도 소방본부에서 대응하기 어렵거나 사상자 수가 많을 경우 가동된다. 소방청장이 통제단장을 맡아 신속한 상황 판단과 재난현장에서의 인명수색, 구조 등 긴급 대응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인명구조견은 붕괴, 추락 등 각종 구조·구급현장에서 신속한 생존자 탐색에 필수적이다. 현재 9개 소방 관련 기관에 26마리가 있으나 2021년까지 구조견 수가 75마리로 늘어날 전망이다.

아울러 소방청은 내년 2월에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비해 올림픽 경기장은 물론 숙박·다중이용시설 등 2만 758곳에 대한 소방안전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우재봉 소방청 차장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엔 소방청장을 비롯해 긴급구조 및 응급의료 전문가, 관련부처 공무원 등 모두 22명이 참여한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1-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