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떠난 당신… 세종은 1년 내내 무두절

5급 닷새, 3급 사흘, 1급 하루, 장관 0일 출근?

과기부 산하기관장 ‘잔인한 계절’

정권 바뀔 때마다 물갈이 “임기제 왜 하는지”

“차려준 밥상도 못 먹나” 책임론 급부상

재활용 대란 이어 ‘물관리’ 국회 통과 가물가물

소방청 재난 구조 총괄 ‘작전실’ 설치

인명구조견 75마리로 3배 확충… 오늘 중앙 구조·구급정책협의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방청이 구조·구급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재난 구조활동을 총괄 지휘하는 ‘작전실’을 2018년 설치한다. 사고 현장에서 생존자를 탐색하는 인명구조견도 2021년까지 3배가량 늘릴 전망이다. 소방청은 정부세종청사에서 7일 ‘2017년 중앙 구조·구급정책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논의한다고 6일 밝혔다.

재난 발생 시 현장에서 벌어지는 긴급 구조활동 전반을 총괄 지휘하는 ‘긴급구조통제단’이란 이름의 작전실은 소방청 내에 설치될 예정이다. 재난 발생 시 1개 시·도 소방본부에서 대응하기 어렵거나 사상자 수가 많을 경우 가동된다. 소방청장이 통제단장을 맡아 신속한 상황 판단과 재난현장에서의 인명수색, 구조 등 긴급 대응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인명구조견은 붕괴, 추락 등 각종 구조·구급현장에서 신속한 생존자 탐색에 필수적이다. 현재 9개 소방 관련 기관에 26마리가 있으나 2021년까지 구조견 수가 75마리로 늘어날 전망이다.

아울러 소방청은 내년 2월에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에 대비해 올림픽 경기장은 물론 숙박·다중이용시설 등 2만 758곳에 대한 소방안전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우재봉 소방청 차장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엔 소방청장을 비롯해 긴급구조 및 응급의료 전문가, 관련부처 공무원 등 모두 22명이 참여한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1-0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예슬 의료사고, 전형적 ‘VIP 신드롬’ 탓이

노환규 전 의협회장 “흉터 보이지 않게 더 잘 해주려다 생긴 사고”한예슬의 의료사고가 ‘VIP 신드롬’ 때문에 발생했다는 해석…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임대료 버거우면 엔젤공방 오세요

강동 청년 창업 공간 10호점 개소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