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포커스] 토론하는 의회… 지방자치 격 높이는 노원

노원구의회 정도열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장이 독식하는 의회가 아닌 완전히 민주적 방식으로 의회를 운영하는 게 최대 목표입니다.”

노원구의회 정도열 의장

서울 노원구의회 정도열(더불어민주당) 의장은 지난 2일 구의회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민주적 방식으로 의회를 이끌다 보면 토론 과정이 시끄럽고 힘이 들 때도 있지만 지방자치를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최대한 의장으로서 의견을 내세우는 것을 삼가고, 의회 내에서 서로 다른 정당의 의원들이 활발히 토론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드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정 의장은 “의원들이 장시간에 걸쳐 대화를 통해 타협하고 양보하다 보면 결과물이 더 좋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1987년 평화민주당 중앙당에서 활동하면서 일찍이 정치에 입문했다. 그는 1995년 첫 민선지방자치제가 시행될 때 초대 노원구의회 의원으로 선출됐다. 이후 제6대 노원구의회 의원에 당선돼 후반기 노원구의회 의장을 맡고 있다.

정 의장은 또 초대부터 민선 6기까지의 노원구의회 의원 모임인 ‘의정회’를 만들어 6년째 운영하고 있다. 선배들의 경험을 후배들 정치인들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목적이다. 정 의장은 문재인 정부가 지방분권과 자치를 강조하고 있는 데 대해 “지방자치가 제대로 되려면 지방을 중앙정치권에 종속시키는 기초의원 정당공천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원구의회의 또 다른 특징은 자치구와 비교해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구의회 견학’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다. 정 의장은 “구의회 견학을 진행하면서 아이들에게 기초의회가 어떤 곳이고, 왜 민주주의가 필요한지를 생생히 알려 주고 있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1-07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