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퇴?… 한 달 +17일 일하는 ‘극한 공무원’

무제한 과로 몰린 ‘현업 공무원’

농축수산 선물 5만→10만원…설 이전 개정

李총리 “청탁금지법 손질...설 대목 실감할 것”

상관의 위법 지시 “노!” 해도 된다는데

공무원법 개정… 정말 불이익 없겠죠?

ICDH 2019년 운영… 한국 유네스코 영향력 커질 것

등재 기록유산 보존·연구 담당

입력 : 2017-11-07 23:16 | 수정 : 2017-11-08 02: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이 유네스코 산하 기구로 신설되는 국제기록유산센터(ICDH) 유치에 성공하면서 세계 기록유산 정책 전반에 걸쳐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분담금을 ‘무기’로 한 일본의 공세로 ‘군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가 가로막힌 경험에 비춰 볼 때 ICDH 유치는 상당한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유네스코 ICDH 조감도.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 제공

7일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에 따르면 ICDH는 유네스코가 기록유산 등재 뒤 사후관리와 보존, 정책연구, 관련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해 설립하는 기구로 ‘카테고리2’에 속한다. ‘카테고리2’는 유네스코가 직접 예산을 지원해 운영하는 ‘카테고리1’과 달리 기구를 유치한 국가가 인적·물적자원을 지원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카테고리2에 속하는 기구 4곳을 두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국제이해교육원과 아시아태평양 무형문화유산 국제정보네트워킹센터, 국제무예센터, 국제 물안보 연구교육센터가 이에 속한다. ICDH는 한국에 설립되는 다섯 번째 카테고리2 기구인 셈이다.



지난달 한국은 ‘일본군 위안부 기록물’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려고 했지만 막대한 분담금을 무기로 유네스코를 압박한 일본의 공세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하지만 ICDH가 설립돼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면 유네스코 기록유산 업무 전반에서 한국의 영향력이 예전보다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ICDH 유치를 계기로 우리나라가 유네스코 기록유산 관련 연구를 주도할 수 있게 됐다”며 “(등재 여부를 놓고) 일본처럼 분담금으로 압박하는 일차원적 방법과 달리 실질적인 주도권을 쥐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국가기록원은 2019년부터 ICDH를 본격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사무국을 비롯해 연면적 8300㎡ 규모의 ICDH 건립 비용(약 260억원)은 충북 청주시가 부담하고 운영 자금(연 10억원 안팎)은 우리 정부가 맡는다. 건립 부지로는 청주고인쇄박물관 일원인 직지 특구와 옛 국가정보원 충북지부 터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유네스코 관계자가 청주를 방문했을 때 예정지 2곳 모두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ICDH 유치가 확정되면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금속활자인 직지심체요절(직지)과 직지의 고향 청주가 거듭 주목받고 있다. 직지가 구텐베르크 성경보다 78년이나 앞선 1377년 청주 흥덕사지에서 발간된 세계 최고(最古) 금속활자본이라는 사실이 공인되자 유네스코는 이를 기념해 2004년 ‘유네스코 직지상’을 만들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1-08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의식회복 귀순병사에 “어딘지 알겠느냐” 묻자

눈 깜빡이며 주변 보는 상태···신원과 귀순 동기 조사 어려워의료진 “생존 가능성 예단 어려워···당분간 상태 봐야”며 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스티비 어워드 금상 수상 쾌거

‘여성 혁신가’ 박춘희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