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평가 등급 폐지·성과급 축소

제도 개편 토론회서 제안 속출

‘복지사각’ 37만명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1인가구 등 취약계층 새로 발굴

‘국가주요직위 명부록 ’ 발간

정부기관·주요 공직자 한눈에

국립한국문학관 용산공원에 들어선다

박물관 소유 부지에 건립…한국문학 진흥 거점 역할

입력 : 2017-11-08 22:28 | 수정 : 2017-11-09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자치단체 간 과열 유치 경쟁이 빚어졌던 국립한국문학관이 서울 용산공원에 들어설 전망이다.


강형철 문학진흥정책위원회 부위원장은 8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열린 ‘제1차 문학진흥기본계획(2018~2022)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 “세 차례 심의를 거쳐 용산공원 내 국립중앙박물관 소유 부지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의 최적 후보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 공개된 문학진흥기본계획안에 따르면, 문체부는 연내 문학·환경·건축계, 시민단체, 서울시 등을 망라한 협의체를 구성해 주변 지역과의 생태·문화적 적합성을 검토한 뒤 부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국립문학관 건립·운영 계획을 수립할 협의체는 내년부터 운영기관·조직체계를 마련하고 관련 인력과 예산을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국립문학관 건립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협의체 내에 국립문학관 자료수집위원회(가칭)를 구성해 한국 문학 유산의 수집·보존 대책도 마련한다. 특별히 보존할 필요가 있는 중요 작품이나 유물, 유적은 근대 문화재 등록을 추진키로 했다.

우리 문학 진흥을 위한 중심축 역할을 할 국립문학관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대표 발의한 문학진흥법이 지난해 8월 시행되며 설립 근거가 마련됐다. 문체부는 공모를 통해 부지를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공모 절차를 중단했다. 이후 문체부는 토론회 등을 거쳐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 부지와 용산공원 부지를 놓고 타당성을 검토해 왔다. 당초 이 부지로 옮겨 올 예정이던 국립민속박물관을 세종시에 조성될 국립박물관단지로 이전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문학진흥기본계획안에는 문학 진흥 인프라 구축을 비롯한 4개 전략과제와 15개 단위과제, 57개 실행과제가 담겼다. 특히 권역별 대표적인 문학관을 국립문학관과 연계할 거점형 지역문학관(가칭)으로 집중 육성키로 했다. 이와 관련, 전문 인력 배치를 위한 인건비 지원을 지난해 18개 문학관, 3억 5200만원에서 2021년 50개 문학관, 10억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1-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유시민이 말하는 ‘논두렁 시계’ 사건의 전말

유시민, “노무현 전 대통령 생전에 직접 들어”1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유시민 작가와 박형준 교수가 출연해 이명박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구청장 노란가발 쓰고...

‘복지사각지대’ 찾는 희망 무대

다문화주부도 빨간 장갑 끼네

종로구 겨울맞이 김장나누기 행사

父子가정 위해 엄마손 됐네

관악구 도심텃밭서 기부받아

성북 ‘기억지킴이’ 복지부장관상

60여명 자원봉사단 9년째 활동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