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국립한국문학관 용산공원에 들어선다

박물관 소유 부지에 건립…한국문학 진흥 거점 역할

입력 : 2017-11-08 22:28 | 수정 : 2017-11-09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방자치단체 간 과열 유치 경쟁이 빚어졌던 국립한국문학관이 서울 용산공원에 들어설 전망이다.


강형철 문학진흥정책위원회 부위원장은 8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주최로 열린 ‘제1차 문학진흥기본계획(2018~2022)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 “세 차례 심의를 거쳐 용산공원 내 국립중앙박물관 소유 부지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의 최적 후보지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처음 공개된 문학진흥기본계획안에 따르면, 문체부는 연내 문학·환경·건축계, 시민단체, 서울시 등을 망라한 협의체를 구성해 주변 지역과의 생태·문화적 적합성을 검토한 뒤 부지를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국립문학관 건립·운영 계획을 수립할 협의체는 내년부터 운영기관·조직체계를 마련하고 관련 인력과 예산을 확보하는 등 본격적인 국립문학관 건립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협의체 내에 국립문학관 자료수집위원회(가칭)를 구성해 한국 문학 유산의 수집·보존 대책도 마련한다. 특별히 보존할 필요가 있는 중요 작품이나 유물, 유적은 근대 문화재 등록을 추진키로 했다.

우리 문학 진흥을 위한 중심축 역할을 할 국립문학관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국회의원 시절 대표 발의한 문학진흥법이 지난해 8월 시행되며 설립 근거가 마련됐다. 문체부는 공모를 통해 부지를 결정할 계획이었으나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공모 절차를 중단했다. 이후 문체부는 토론회 등을 거쳐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 부지와 용산공원 부지를 놓고 타당성을 검토해 왔다. 당초 이 부지로 옮겨 올 예정이던 국립민속박물관을 세종시에 조성될 국립박물관단지로 이전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문학진흥기본계획안에는 문학 진흥 인프라 구축을 비롯한 4개 전략과제와 15개 단위과제, 57개 실행과제가 담겼다. 특히 권역별 대표적인 문학관을 국립문학관과 연계할 거점형 지역문학관(가칭)으로 집중 육성키로 했다. 이와 관련, 전문 인력 배치를 위한 인건비 지원을 지난해 18개 문학관, 3억 5200만원에서 2021년 50개 문학관, 10억원까지 늘리기로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11-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송월, 확고한 커피취향 “아메리카노 달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은 방남 이틀째인 22일 서울의 공연장을 둘러보기 위한 일정에 돌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