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리왕산 전면 복원”vs“곤돌라 등 존치”

산림청 -정선군 ‘가리왕산 복원’ 충돌

첫 연봉 2996만원·정규직 비율 98%

이 정도는 돼야 ‘청년친화 강소기업’

에너지시설 이달부터 특별점검

김부겸 장관 “안전관리 원점부터 재검토”

[퍼블릭 詩 IN] 얼음 다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너갈 것들이 다 건너갔다는 건가



건너올 것들이 이제는 없다는 건가

강물이 얼음 다리를 풀고 있다.

올겨울이 혹독했던 건

튼튼한 다리가 필요했기 때문일 테지

미지의 대륙을 찾아가는 순록의 떼나

봄처럼 쓸쓸한 것들의 귀환이거나

아니면

신(神)들의 적막한 행군이

있었을지도 몰라

별도 없는 밤

그 발자국들이 새벽까지 건너는 소리를

잠결에라도 들은 사람은

더이상 외롭지 않아도 될 거야.

얼음 다리는 풀어지고

띠를 이룬 피라미들은 살이 통통하고

지붕이 날아간 집들이

다시 사랑을 시작하면

강물은 아무 일이 없었다는 듯

흘러가고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우리는 강둑을 걷자.

차재연 (방산초등학교 교사)

차재연 방산초등학교 교사

20회 공무원문예대전 입선 수상작

2017-11-13 3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선릉역 칼부림 여성, 남자 행세 들통나자…”

온라인 게임에서 남자 행세를 하며 알게 된 여성을 실제로 만나 흉기로 찌른 2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서울 강남경찰서는 13…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치매 환자 책임 두 팔 걷은 용산

2021년 말 양주서 치매안심마을 개소

청소년이 만드는 마을, 성동

내일 오후 대강당서 ‘청만세’ 발대식

역사 도시 종로, 직원 교육도 일품

유홍준 전 문화재청장 초청, 인문 강연

청년 창업 친화도시 송파

박성수 구청장 ICT청년창업센터 개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