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기자 마당] 세계인의 평창, 세계최고 ICT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100일을 앞둔 지난 1일 성화 봉송이 시작됐다. 2000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선언한 이후 3차례 도전 끝에 결실을 맺은 평창동계올림픽, 오랫동안 기다려온 세계인의 겨울 축제가 곧 시작된다.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의 자부심에 걸맞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고의 첨단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LTE보다 20배 이상 빠른 세계 최초 5세대(5G) 통신이 평창 일대에서 구현돼 입체감 뛰어난 영상을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게 된다. 올림픽 경기장 주변에서는 증강현실(AR)에 기반한 길 안내와 인공지능(AI)을 바탕으로 한 자동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키점프와 봅슬레이 등 일반인이 직접 경험하기 힘든 스포츠도 가상현실(VR) 체험기기를 통해 현실이 된다. 안방에서는 HD보다 4배 선명한 UHD 영상을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내외국인이 평창동계올림픽 주요 ICT 서비스를 미리 느낄 수 있도록 ‘인천공항 ICT라운지’도 이미 개관했다. 이달 말에는 평창에서 구현되는 모든 ICT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접할 수 있는 ‘평창 ICT체험관’도 개관한다. 많은 사람들이 ‘첨단 ICT 경연의 장’인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해 동계 스포츠의 즐거움을 만끽하면 좋겠다.

조경래 명예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무관)
2017-11-13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月 출연료 2천만원’ 김어준에 박원순의 놀라

서울교통방송(tbs)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의 회당 출연료가 1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