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명예기자 마당] 세계인의 평창, 세계최고 ICT

입력 : 2017-11-12 17:14 | 수정 : 2017-11-12 17: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100일을 앞둔 지난 1일 성화 봉송이 시작됐다. 2000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선언한 이후 3차례 도전 끝에 결실을 맺은 평창동계올림픽, 오랫동안 기다려온 세계인의 겨울 축제가 곧 시작된다.


정보통신기술(ICT) 강국의 자부심에 걸맞게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고의 첨단 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LTE보다 20배 이상 빠른 세계 최초 5세대(5G) 통신이 평창 일대에서 구현돼 입체감 뛰어난 영상을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게 된다. 올림픽 경기장 주변에서는 증강현실(AR)에 기반한 길 안내와 인공지능(AI)을 바탕으로 한 자동 통·번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키점프와 봅슬레이 등 일반인이 직접 경험하기 힘든 스포츠도 가상현실(VR) 체험기기를 통해 현실이 된다. 안방에서는 HD보다 4배 선명한 UHD 영상을 생중계로 시청할 수 있다.

내외국인이 평창동계올림픽 주요 ICT 서비스를 미리 느낄 수 있도록 ‘인천공항 ICT라운지’도 이미 개관했다. 이달 말에는 평창에서 구현되는 모든 ICT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접할 수 있는 ‘평창 ICT체험관’도 개관한다. 많은 사람들이 ‘첨단 ICT 경연의 장’인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해 동계 스포츠의 즐거움을 만끽하면 좋겠다.

조경래 명예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무관)
2017-11-13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