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공간·재능 나누는 성동공유센터 내일 개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성동구 행당동에 15일 물건·공간·재능 등을 함께 나누는 성동공유센터(조감도)가 문을 연다.

성동구는 “비용 문제로 선뜻 구입하진 못하지만 실생활에 필요한 물품도 나누고, 함께할수록 더 커지는 재능도 나누며, 커뮤니티 공간도 공유하기 위해 건립했다”고 13일 밝혔다. 성동공유센터는 연면적 195.23㎡에 지상 3층 규모로 세워졌다. 1층 ‘물품공유소’에는 공구류, 생활용품, 캠핑용품 등 약 250종 700여개 물품이 구비돼 있다. 물품가액의 3% 이내의 대여료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2층 ‘공유프로그램실’에서는 재능, 경험, 지식 등을 공유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주민 누구나 강사가 돼 자신의 재능이나 경험을 이웃들과 공유할 수 있다. 3층은 주민커뮤니티룸과 공유서가로 활용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공유경제는 물건과 서비스를 나눌 뿐 아니라 재능 나눔을 통해 인적네트워크를 연결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이끄는 사업”이라며 “젊은 세대 유입이 많은 행당동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공유는 자원을 함께 사용해 자원 효율성을 높임으로써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의미 있는 활동”이라며 “공유문화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고 다양한 공유 활동 체험 기회를 제공해 공유도시 성동을 구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11-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月 출연료 2천만원’ 김어준에 박원순의 놀라

서울교통방송(tbs)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씨의 회당 출연료가 10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