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 오늘부터 한 달간 방문서비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는 14일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 지원을 위해 15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 한 달간 방문서비스를 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 동안 기후변화 및 컨설팅 교육과정 등을 이수한 상담사들이 1000가구를 방문해 한파 대비 주거환경의 취약성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설명한다. 기후변화로 인한 지역적 특성과 이상기후에 대한 노출, 민감도, 적응 능력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한파 취약성 평가 결과에 따라 인천·대전·강원·전북·경북 등 5개 지역에 거주하는 홀몸노인 등이 대상자로 선정됐다. 상담사들은 방문 가구에 문풍지와 에어캡(일명 뽁뽁이)을 설치하고, 내복·무릎담요 등 방한용품 등도 전달할 예정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11-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정은, 서울서 환영받을 만큼 일 많이 못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에 동행했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가 아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