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청장 6인의 시국토론

적폐청산-북핵 특별좌담

감사원 ‘코드감사’ ‘권력의 시녀’ 오명 벗나

정권 눈치보기, 감사역량 키워야 적폐청산

서울교육청 모든 학교 건물 내진 보강

年 516억씩 투입... 2030년까지 내진 완료

“항생제, 감기에 효과 없습니다”

입력 : 2017-11-14 22:38 | 수정 : 2017-11-15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의 절반 이상이 감기 치료에 항생제가 도움이 된다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기는 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기는 호흡기 질환이라 세균 감염에 쓰는 항생제는 효과가 없다.

보건복지부는 14일 서울 서초구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제1회 항생제 내성 예방주간’ 행사를 갖고 일반 국민과 의사의 항생제 내성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를 한 결과 ‘항생제 복용이 감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답한 비율은 56.4%였다. 또 ‘항생제 복용 기간 중 증상이 좋아지면 처방된 항생제를 임의로 중단해도 된다’고 오해하는 사람이 67.5%에 이르렀다. 그러나 실제로는 항생제 사용을 임의로 중단하면 살아남은 세균이 항생제 내성균으로 진화할 위험이 높아진다. 심지어 ‘열이 날 때 의사에게 진료받지 않고 집에 보관해 둔 항생제를 임의로 먹은 적이 있다’는 답변도 18.5%나 됐다. 항생제는 의사와 약사의 조언에 따라 복용해야 하고 남은 항생제는 보관하지 말고 병원이나 약국에서 폐기해야 한다.

이번 조사에서 의사들은 국내 항생제 오남용으로 인한 내성 문제가 심각하다고 평가했다. 복지부가 지난 6월 대한의사협회 종합학술대회에 참석한 의사 86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항생제 내성 문제에 대한 평가는 10점 만점에 평균 7.45점이었다.

항생제가 필요하지 않은 환자에게도 항생제를 처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환자 상태가 악화할 것이 걱정돼서’(45.9%), ‘환자의 요구 때문에’(36.1%), ‘환자에게 설명할 시간이 부족해서’(5.9%)라는 답변이 많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11-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국종, 김종대 겨냥 “의료진에 인권은 환자 목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22일 “(의사인) 우리는 칼을 쓰는 사람이며, 가장 단순하면서도 굉장히 전문화된 일에 특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도서관서 IT 체험·첼로 수업

4차산업 인재 양성 나선 마포구

우울증 가라… 디스코 열기

성동구 실버댄스클럽 오픈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동대문 내년 공공근로자 모집

상반기 160명... 시급 7539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