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投書’… 무고로 덧씌운 누명

진실도 거짓도 사람 잡는 ‘투서’ 의 배신

건설사 거짓 진술에 옥살이

누명 벗었지만 … 어느 공무원 악몽의 5개월

“같은 업종 경력도 인정받기 힘든데…”

시민단체 경력 호봉 인정 놓고 와글와글

[한 줄의 힘] 강남공무원들 ‘글발’이 궁금해

구청직원 50명 공문서 쓰기 등 글쓰기 팁 공유

입력 : 2017-11-14 22:38 | 수정 : 2017-11-14 23: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직원들이 참여해 만든 공무원 글 잘 쓰기 가이드북 ‘와우! 강남인들의 글쓰기!’를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가이드북은 올해 2월부터 10월까지 84시간 동안 진행한 글쓰기 수업에 참여한 구청 공무원 50여명이 직접 쓴 글을 모은 것이다.

이 책은 공무원들이 글쓰기 수업을 받아야 하는 이유를 제시한 ‘우리가 7개월 동안이나 글쓰기를 공부한 이유’, 공무원이 왜 글쓰기를 잘해야 하는지를 다룬 ‘공무원의 역량은 글쓰기에 달렸다’, 글쓰기를 통해 사고와 소통 역량을 개발하는 ‘글 잘 쓰는 공무원이 되는 비법’ 등으로 이뤄졌다. 이 밖에 구민을 팬으로 만드는 글쓰기, 보고받는 입장에서 문서를 어떻게 쓰는 게 좋은지 알려 주는 팁까지 공무원의 글쓰기에 필요한 내용을 망라한다. 가이드북은 구청 내부 행정망과 홈페이지에서도 공유한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11-15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점심 짬뽕” 현송월, 직원 “맵다”하자 되받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끄는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이 22일 서울에서 이틀째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현송월 단장은 점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