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일대 4차 산업혁명 특화단지 조성

광명시, IoT 첨단부품·소재산업단지로, 2만개 일자리 창출 기대

입력 : 2017-11-20 11:18 | 수정 : 2017-11-20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명시와 GS컨소시엄은 20일 4차산업혁명 특화단지 조성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광명시 제공

경기 광명시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주변에 4차 산업혁명 특화단지를 조성한다.

광명시는 20일 오전 광명시청 중회의실에서 GS건설 컨소시엄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일대에 사물인터넷(IoT) 첨단부품·소재산업 중심 특화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3만 2000㎡ 부지에 연면적 106만㎡ 규모로 2조원이 투입된다.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이다.

이 특화단지에는 IoT 첨단소재·부품을 거래하는 6000개 기업과 IoT 연구소, 기술훈련원 등이 입주한다. 향후 새로운 일자리 2만개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주변에 4차 산업혁명 특화단지 조감도. 광명시 제공

사업시행자인 GS건설 컨소시엄은 6개월 내 특수목적법인(SPC) 설립 절차에 들어간다.

광명·시흥테크노밸리는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한 판교~광교 ~광명·시흥 테크노밸리를 잇는 ‘경기남부 4차 산업혁명 선도 혁신클러스터’ 중심지역이다. 시는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지역 스마트도시계획을 수립하고 2018년 국토교통부 승인을 거칠 계획이다. 한국토지주택공사·경기도시공사와 함께 스마트 도시산업을 육성해 나간다.

양기대 시장은 “2022년 광명 4차 산업혁명 특화단지가 완공되면 광명·시흥테크노밸리내 9만 6000개 일자리를 포함해 가학동 지역까지 모두 11만 6000명의 첨단기업 종사자가 근무하는 수도권 서남부내 4차 산업혁명 클러스터 허브도시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