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자유구역청은 예산낭비청?

3곳서 외유성 출장 47건 적발

경강선 KTX 개통 호재… 다시 뜨는 청량리 역세권

새달 22일 운행 여파 변화 바람…동부청과시장 등 정비사업 속속

입력 : 2017-11-28 22:34 | 수정 : 2017-11-28 2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동계올림픽의 핵심 철도망인 서울과 강릉을 잇는 경강선 KTX 노선이 개통되면서 서울 청량리 역세권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다음달 22일 경강선 KTX가 본격 운행을 시작함에 따라 기차로 5시간 넘게 걸리던 서울~강릉 간 이동 시간이 서울 청량리역에서 강릉역 기준 86분으로 줄어든다.


28일 서울 동대문구에 따르면 현재 청량리역은 지하철 1호선, 경의중앙선, 경춘선(ITX) 등 교통 인프라가 풍부하다. 이에 더해 분당선이 청량리역까지 연장돼 내년 8월 개통을 앞두고 있다. 예비타당성 조사 중인 광역급행철도(GTX) 노선까지 확정되면 용산, 여의도 등 주요 업무 지구로 이동 시간도 대폭 단축된다.

아울러 청량리역 인근 청량리4구역, 동부청과시장 등에서 각종 정비사업 추진으로 초고층 주상복합 건축이 속속 진행됨에 따라 이 일대가 서울 동북권의 랜드마크로 거듭날 전망이다. 청량리 민자역사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이 앞서 2010년 민선 5기 취임과 동시에 준공되면서 청량리 일대에 변화의 바람을 예고했다. 유덕열 구청장은 “청량리 역세권을 중심으로 교통 및 건축 인프라의 지속적인 개발 호재가 이어지고 있어 서울 동대문구의 위상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7-11-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영미, 울지마”…마지막샷 성공한 김은정 눈물

‘팀 킴’ 여자컬링 대표팀이 연장 접전 끝에 일본을 꺾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결승에 진출했다.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대표팀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소년 희망원정 6년 으뜸 강북

성과보고회 연 박겸수 구청장

청년 창업 응원하는 양천

로데오거리 등 빈 점포 제공

어르신 교통 안심구역 동대문

청량리~경동시장 구간 지정

구청장실 문턱 ‘0㎝’ 소통행정

성동 ‘현장 구청장실’의 실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