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성 외유에 수백만원 혈세… 조금도 변하지 않는 기초의

양주·동두천 등 경기북부 의원들 예산심의 앞두고 버젓이 해외연수

[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의정 포커스] 신희근 동작구의회 의장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차질없이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밥값을 하자’는 게 제 정치적 소신입니다.”

신희근 동작구의회 의장

신희근(더불어민주당) 서울 동작구의회 의장은 지난 20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단호한 목소리로 말했다. 신 의장은 “정치인은 주민이 주는 사랑과 관심을 먹고 일하는 사람”이라면서 “정치인은 주민의 부름에 달려가서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민원을 해결해야 함으로써 맡은 바 임무, ‘밥값’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의장은 ‘정치는 봉사’라는 생각을 항상 품고 의정 활동에 임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신은 어려웠던 유년시절에서 비롯됐다.

소위 ‘흙수저’ 집안에서 자란 그는 가정형편 때문에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17살에 3000원을 들고 서울에 올라왔다. 주물공장부터 막노동까지 닥치는 대로 일하면서 돈을 벌었다. 그렇게 모인 돈으로 늦게나마 대학을 졸업하게 되면서 ‘나처럼 어려운 주민과 학생을 위해 봉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돼 정치를 시작하게 됐다.

신 의장은 동작구가 한 단계 발전하려면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은 노량진에 있는 구청과 구의회, 보건소 등 주요 기관을 2021년까지 상도동 장승배기로 옮기는 사업이다. 낙후된 장승배기 일대를 동작구의 새로운 중심지로 재탄생시킨다는 구상이다.

신 의장은 “의회와 집행부가 합리적인 견제와 감시 속에 ‘구민행복’과 ‘구정발전’이라는 공통 목표를 위해 평행선을 달릴 때가 가장 이상적인 관계이다. 이런 의미에서 종합행정타운은 이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을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구청장을 필두로 한 집행부가 사업을 잘 추진할 수 있도록 동료의원들과 힘을 모아 든든한 지원군이 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2-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교수 아빠 둔 덕에 ‘올 A+’…국립대판 숙명여

아들, 전공바꿔 아빠 학교에 편입아빠 수업 재수강하며 ‘학점세탁’ 의혹아빠는 아들 입학 뒤 담당 과목 수 늘려아버지가 교수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