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공익신고로 곳간 넘쳐도… 포

⑭ 예산 돌려막는 공익신고제 ‘흔들’

[관가 인사이드] 설익은 대책으로 국무회의 못 넘을라… 진

가짜뉴스 근절 대책 등 주요 정책, 이낙연 총리 “미흡” 질책에 잇단 연기

북한 4·25체육단이 온다… 춘천에 ‘평화의 골’ 터진다

25일 국제유소년 축구대회 9일간 열전

국토부·도로공사·대전·김제시, 올 재난대응 안전훈련 최우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1월 2일 경북 경주시 동해고속도로 양북1터널에서 다중추돌 사고가 발생했다. 4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차량 6대가 불에 탔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등은 신속히 상황을 전파해 사고현장을 공유하고 화재진압과 사상자 이송에 나섰다. 이는 실제상황이 아닌 사고 현장을 가정한 훈련 시나리오다. 비슷한 사고가 발생했을 때 비상대응기구와 관련기관의 역할을 점검하려는 것이다. 이번 훈련으로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재난 대응훈련 최우수 기관에 선정됐다.

대전시도 최우수상을 받았다. 같은 달 1일 대덕구 중리주공1단지에서 규모 6.0의 강진 발생 상황을 가정해 훈련했다. 단계별 재난대응 과정이 잘 마련됐고 현장에서의 행동 지침이 시나리오에 잘 녹아 있어 훈련기획 설계가 뛰어났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 김제시도 같은 달 3일 태풍 ‘노루’가 북상한 상황을 가정, 주민대피 및 인명구조 시나리오가 치밀하게 짜였다는 평을 들으며 나란히 최우수상을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국가 재난에 대비하고자 지난달 시행된 ‘2017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의 평가결과를 5일 공개했다. 중앙부처와 지자체 등 320개 기관이 참여한 이번 훈련에는 민간 전문가 250명이 훈련성과를 측정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울산시, 충북도 등은 우수상을 받았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2-0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 아파트 살인사건’ 피해자 딸이 올린 “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의 피의자 김성수(29)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1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서울 강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업 재기할 DIP금융 필요… 캠코법 1조부터 바꿔 영역 넓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취임 2년 인터뷰

순균씨, 통장과 행복한 데이트… 4년 후 강남지도 변화 보여

취임 100일 주민소통 나선 정순균 강남구청장

공보육 확대로 유치원 비리 해법 찾는 동작

보육환경 개선에 팔 걷어붙인 이창우 동작구청장…하나금융과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 협약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