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충북, 모든 시·군에 소방서 생겼다

오지 단양군에 마지막으로 개청

입력 : 2017-12-05 22:32 | 수정 : 2017-12-06 0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골든타임 놓치던 어려움도 훌훌
모두 갖춘 광역시·도는 6곳 뿐
이시종(왼쪽) 충북지사가 5일 충북 단양소방서 개청식에서 임병수 단양소방서장과 소방서 깃발을 흔들고 있다.
충북도 제공

충북지역 최북단에 위치해 오지로 꼽히는 단양군에 소방서가 문을 열었다. 단양지역은 2014년 괴산군, 보은군과 함께 소방서 개청이 추진됐으나 부지 확보가 늦어져 그동안 도내 11개 시·군 가운데 유일하게 소방서가 없던 곳이다.



5일 충북도에 따르면 지난 7월 임시운영을 시작한 단양소방서가 이날 개청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총 40억원이 투입돼 단양읍 삼봉로에 지상 3층 규모(연면적 2355㎡)로 지어졌다. 소방공무원 100명이 근무하며 3개과 6개팀, 119안전센터 2곳, 119구조대 1곳, 지역대 3곳으로 구성됐다. 소방차량은 총 26대가 배치됐다. 개청식에 참석한 이시종 충북지사는 “소방서 개청은 최근 관광산업군과 스포츠메카로 변모하는 단양지역의 발전을 더욱 안정적으로 뒷받침해 줄 것”이라며 “소방공무원들은 지역민들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는 역할을 충실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소방서 개청은 단양 주민들의 숙업사업 중 하나였다. 그동안 장비와 인력이 열악한 119안전센터 2곳, 구조대 1곳, 지역대 1곳 등이 단양지역 2개읍 6개면을 맡아 왔다. 이곳에 배치된 인력은 총 67명, 소방차량은 18대였다. 인원이 적어 소방 관련 민원 처리가 늦어지고 화재, 구조, 구급 등 각종 재난업무의 신속한 대응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119안전센터 장비와 인력으로 화재 진압이 어려운 대형화재가 발생하면 제천소방서가 지원을 나갔는데, 단양읍까지 출동하려면 소방차로 1시간 가까이 걸린다.

단양소방서 개청으로 충북은 모든 시·군에 소방서를 갖춘 지자체가 됐다. 다른 지역은 상당수 시·군·구에 소방서가 없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8곳으로 가장 없고 서울 1곳, 부산 5곳, 대구 1곳, 인천 2곳, 대전 1곳, 울산 1곳, 강원 2곳, 전북 5곳, 경북 6곳 등 총 32곳에 소방서가 없다.

강택호 도소방본부 소방행정팀장은 “소방서 청사 건축비는 광역지자체가 전액 부담해야 해 시장과 도지사의 의지가 매우 중요하다”며 “장비 구입과 교체 비용은 지방비와 정부가 나눠 준 소방안전교부세로 해결된다”고 말했다.

단양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7-12-0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