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배출량 기준 차량 5개 등급 관리

미세먼지 저감대책 오늘 시행

“행안부 고위직 오르려면 안전스펙 갖춰라”

김부겸 장관 지시로 인사안 마련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눈도장 찍는 지자체들

울산, 전북, 세종 등 경쟁 나서

금천구 ‘재활용 정거장 ’ 빌라촌 구석구석까지

분리배출 독산3동으로 확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금천구는 저층 주택이 밀집한 지역에 재활용품 배출 방식을 개선하는 ‘재활용 정거장’ 제도를 이달부터 독산 3동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그동안 저층 주택에서 마구잡이로 배출되는 재활용품이 골목길 미관을 해친다는 지적이 많았다.


재활용 정거장은 동네 곳곳에 재활용품이 종류별로 분리 배출될 수 있도록 수거대를 설치하고 수거해 가는 방식이다. 독산 3동 지역에 이 정거장 50곳이 설치되며, 지역별 배출일 오후 5~9시 4시간 동안 운영된다. 재활용 정거장에는 ‘자원관리사’라고 불리는 관리인들이 배치돼 지역 주민들이 재활용품을 올바르게 분리 배출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앞서 구에는 재활용정거장이 시흥 3동 29곳, 지난해 독산 4동 60곳 설치돼 운영 중이다. 독산 4동의 경우 올 1~9월 250t의 재활용품을 수거해 1200여만원의 판매대금을 거둬들였다.

유병소 자원순환팀장은 “재활용품 분리배출이 아파트 등 공동주택에서는 당연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는 반면 저층 주택가 지역에서는 여전히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재활용정거장 추가 시행이 독산3동 주택가의 자원재활용률과 골목길 미관 개선으로 이어져 마을의 가치를 한 단계 높이는 계기로 작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12-0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미투 맞고소’ 김흥국, 자택서 아내와 서로 폭

가수 김흥국이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MBN에 따르면 오늘(25일) 새벽 2시쯤, 김흥국이 자택에서 아내를 폭행했다는 신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엉뚱한 상상 동작에선 혁신

창의교육 선도하는 동작

‘동고동락’ 마당…벽을 허문 마포

장애인·비장애인 하나 된 축제

말죽거리, 다시 살아난다

서초구 도시재생 1호 사업 ‘올인’

“어서 와, 정동은 처음이지?”

중구 홍보대사에 ‘비정상회담’ 5명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