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었지만… 삼나무숲 ‘공존의 길’ 보입니까

보존과 개발 사이 제주 비자림로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누구?

출범 1개월 늦어지고 조직도 줄어

전국 시·군·구 10곳 중 4곳 소멸 위험

저출산 고령화 탓 위기지역 5년째 늘어

여주시 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 내년 착수

국비 500억원 확보... 2024년 완료 계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 여주시는 북내면 지역 가뭄대책으로 정부에 건의했던 ‘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이 확정 되었다고 6일 밝혔다.


북내면 지역은 그동안 지방하천 금당천과 지류의 하천수를 이용하여 용수를 공급해 왔으나 2013년 이후 가뭄이 지속되어 농민들이 영농에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금년에는 가뭄이 극심하여 지대가 높은 상교리 ,중암리,운촌리 등은 모내기도 힘들 정도여서급수차로 용수를 공급하는 등 농민들의 고통이 심하여 가뭄대책이 절실했다.


시는 그 동안 가뭄예방을 위하여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에 용수개발사업비 지원을 건의했다. 국회에서 2018년 예산(안)이 최종 통과되어 사업비 약 500억원을 국비로 지원받게 되었다. 우선 2018년 본예산에 기본조사비 3억원이 반영되어 사업을 조기에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원경희 시장은 “북내면 주민들의 오랜 숙원인 북내지구 다목적 농촌용수개발사업을 조기에 추진하여 농민들의 시름을 덜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뭄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한강을 취수원으로 하는 가뭄 대책은 북내면 지내리 등 8개 마을 약 450ha에 안정적으로 농업용수를 공급하게 되며 년 초부터 기본조사를 시작해 2024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지은, 사건 다음날 안희정 좋아하는 식당 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비서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 판결을 내린 데에는 고소인 김지은씨 진술과 주장이 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젊은 땀으로 디자인하는 양천

김수영 구청장, 구청 아르바이트 대학생 간담회

‘처용무 춤신춤왕’ 종로구청장

김영종 구청장, 대학로서 궁중무용 여민마당 참가

‘물 좋은’ 서대문 미니 수영장

하루 한 번 물갈이·청소로 인기

장애인 의사소통 그림으로 OK

마포, 의사소통 AAC존 10곳 운영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