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전신문고 21만번 울렸다

안전의식 제고…신고 40%↑

제주 부동산 한파 “집 사면 소형차 줘요”

미분양 1000가구…일부 타운하우스 부도 위기

농축수산 선물, 설부터 10만원 가능

경조사비 10만→5만원 조정

정부 어린이집 사고 집계 ‘부실’… 공제회 보험청구 4배이상 많아

입력 : 2017-12-06 17:40 | 수정 : 2017-12-06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집 안전사고가 정부 집계보다 4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보건복지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에서 취합한 지난해 어린이집 안전사고는 부상이 8532건이고, 사망이 7건이었다. ‘부딪힘·넘어짐·끼임·떨어짐’이 6799건으로 가장 많았고, ‘원인미상’ 1337건, ‘화상’ 160건, ‘이물질삽입’ 152건, ‘통학버스사고’ 70건, ‘식중독’ 14건 등이다.

그러나 이 집계는 어린이집안전공제회에서 안전사고로 보험금을 지급하고 보육통합정보시스템에 입력한 내용과는 크게 차이가 났다. 지난해 공제회가 보고한 전체 부상 건수는 3만 8760건으로 정부 집계(8532건)보다 4.5배 많았다. ‘부딪힘·넘어짐·끼임·떨어짐’으로 공제회에서 보험을 지급한 건수는 3만 6957건으로 정부 집계보다 5.4배나 많았다. ‘화상’ 지급 건은 459건으로 정부보다 2.9배, ‘이물질삽입’도 1344건으로 8.8배 많았다.

이처럼 보험금 지급 건수가 차이 나는 이유는 어린이집이 중증 부상에 대해서만 지자체에 신고하고, 보험금은 모든 사고 발생에 대해 청구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공제회는 어린이집에서 보육 중인 아동이 사고로 다치는 경우 실제 의료비의 100%를 지급하고 있으며, 전체 어린이집의 97.8%가 가입하고 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7-12-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밀린 임금 달랬더니 비닐봉지 도둑으로 몰아”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일하던 아르바이트 종업원이 20원짜리 비닐봉지를 결제 없이 무심코 사용했다는 이유로 편의점 주인의 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할머니들의 유쾌한 졸업식

금천 ‘할머니학교’ 1기 마무리

공동체 DNA로 만드는 성북

동행 활성화 나선 김영배 구청장

홍보 천재 중구

커뮤니케이션대상 2관왕 등극

강서 문예회관 2020년 건립

화곡동에…230석 공연장 갖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