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이 가고 싶은 강소기업 ‘1106곳’

고용부, 기업 선정 정보 제공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최종합격 122명... 여성 44%

겨울만 되면 무인도…독도 서도는 외롭다

넉달간 여객선 끊겨... 김성도씨 부부도 철수

[의정 포커스] “개봉동 옛 KBS 송신소 부지 청년 일자리 공간 구축할 것”

박동웅 구로구의회 부의장

입력 : 2017-12-06 21:00 | 수정 : 2017-12-06 22: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구로구에 획기적인 공공인프라가 구축될 겁니다.”

박동웅 구로구의회 부의장

박동웅 서울 구로구의회 부의장이 6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개봉역 인근 개봉동에 옛 KBS 송신소 부지가 있는데, 서울시와 구로구청이 서남권의 거점으로 개발하기 위해 협의 중이다. 도서관 등 주민편의시설과 함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간이 마련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구의원들이 적극적으로 착공을 위해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박 부의장은 6·7대 재선의원으로 개봉2·3동을 맡고 있다.



박 부의장은 ‘공부하는 의원’으로 유명하다. 2013년 한양대에서 도시공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게 대표적이다. 예산심의로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지금도 저녁에는 경희대에서 시간강사로 대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박 부의장은 “(구의원들도) 구정 감시를 하려면 공무원들과 토론할 수 있는 전문성을 갖춰야 한다. 질의 시 윽박지르거나 엉뚱한 이야기를 하는 건 안 된다고 생각해 공부했다”면서 “내가 공부한 도시계획 분야가 주민 민원의 70~80%를 차지한다. 공부한 분야를 적용할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실제 박 부의장이 취임한 후반기부터 입법 성과도 높아지고 있다. 이날 기준으로 총 73건의 조례안이 발의됐는데 전·후반기 각각 38건, 35건으로 나타났다. 후반기가 7개월 정도 남았음에도 전반기와 조례안 발의 숫자가 비슷한 것이다. 박 부의장은 “조례안을 숫자로만 판단할 수는 없지만 실제 내용이 알찬 조례안이 많이 발의됐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 부의장은 “주민들 피부에 와닿는 예산을 편성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주민들과 가장 밀접한 곳에 있는 기초의원으로서 주민들의 애로 사항을 해결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2-0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니 밥값 결제’에 업계 “충격적···5년

업계 “대통령이 모바일 페이 체험했으니 나아지겠지···”“낡은 규제와 관행이 발목···중국에 시장 뺏길까 걱정”中 위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