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환경부·농식품부 지속가능한 농업·환경 협력

입력 : 2017-12-07 14:51 | 수정 : 2017-12-07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와 농림축산식품부가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과 위해 외래생물 대응 등 현안에 대해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두 부처는 7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프레스센터에서 두 부처 장관 주재로 ‘환경부·농식품부 정책협의회’를 열어 다양한 협력과제 추진에 합의했다. 정책협의회는 AI와 위해 외래생물, 나고야의정서, 가축분뇨·매몰지 등 농업·농촌 및 환경 분야 주요 정책현안에 대한 상호 이해를 높이고 협력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두 부처는 AI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외래생물 국내 유입 및 확산 차단, 가축 매몰지 환경관리, 가축분뇨 처리제도 합리화 등 공동 정책에 대해 국가 차원에서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또 농촌 환경 개선을 위한 축사 환경관리 강화와 생물산업 진흥을 위한 나고야의정서 대응, 지속가능한 농업용수 관리 등도 공동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농림 현장은 토양·수질 등 환경과 직결돼 관리 부처간 협력이 중요하다”면서 “적극적 소통을 통해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고 빠른 시일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자”고 강조했다.

김영록 농식품부 장관도 “농업 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환경 분야 협력이 필수”라며 “상호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국민들이 원하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두 부처는 협력과제 이행을 위해 장관급 정책협의회와 별도로 협력과제별로 국장급 실무협의회를 운영키로 했다. 또 중요 정책에 대해서는 부처가 공동으로 발표하고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공동행사·공동현장 방문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평창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둔갑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이행에 사로잡혀 평창 동계올림픽을 평양올림픽으로 둔갑시키고 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