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부산 장래 인구증가율 1위는 강서구

입력 : 2017-12-07 15:55 | 수정 : 2017-12-07 15: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에서 앞으로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기초자치단체는 강서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올해 통계청 시·도 장래인구 추계에 부산지역 인구 변동요인을 적용해 2015년부터 2035년까지 20년간 부산의 인구변화를 예측한 결과 강서구의 인구증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장래인구 추계는 출생, 사망, 이동의 장래 수준을 반영한 인구변화 추이로 지역의 중장기 사회·경제 정책 수립에 활용하는 지표이다.

부산시의 장래인구 추계에 따르면 2035년 기준으로 강서구와 기장군은 인구가 증가하는 반면, 원도심인 중·서·동·영도구는 인구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서구는 2035년 인구가 14만 5238명으로 2015년보다 5만 8392명(67.2%)이 증가했다. 이는 강서구가 김해신공항, 공항복합도시 건설, 에코델타시티 등 부산 성장의 거점으로 부상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기장군은 일광신도시 건설, 동부산 관광단지 조성 등으로 인구 유입이 늘어 2035년이면 인구가 21만 2662명으로 2015년보다 6만 6455명(45.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장군 인구는 2035년 이후에도 증가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반면에 원도심 4개 구의 인구는 2035년 29만 5677명으로 2015년 대비 8만 3223명(22.0%) 감소해 부산시 전체 인구의 9.2%에 그칠 것으로 분석됐다.

2035년 부산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해운대구로 38만 307명이며 2위는 부산진구로 32만 6488명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해운대구와 부산진구의 인구는 2015년과 비교해 각각 2만 9813명(7.2%)과 5만 1826명(13.6%)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이 글로벌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동부산·서부산·중부산권 3대 축이 건강하게 살아나야 한다”며 “이번 분석 결과로 일자리 창출, 출산장려, 원도심의 부활 등이 부산 시정의 시급한 과제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확인된 셈”이라고 말했다.

부산 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샤이니’ 종현 사망…떠나기 전 마지막 인사

유명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김종현(28·활동명 종현)씨가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김씨는 극단적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