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빅4’ 도시 간 인구 증감 희비 교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포항·구미·경주·경산 등 경북도 내 ‘빅4’ 도시 간 인구 증감으로 인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구미시는 지난달 말 기준 주민등록상 인구가 42만 1677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찍은 2015년 3월 42만 1633명에 비해 44명이 더 많아졌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올 들어 6월부터 구미국가산업 4·5단지 인근 옥계동·산동면 일대에 대규모 아파트단지 입주가 본격화하면서 2000여명이 이주해 온 데 기인한 것이다. 앞으로 2년간 1만여 가구가 추가 입주할 예정이어서 시의 인구 증가세는 지속될 전망했다. 또 구미시민 평균 연령은 37세로 도내에서 가장 젊은 도시다. 30대 이하가 전체 인구의 55%(23만 293명)를 차지한다.

경산시와 경주시는 지난 9월 말 기준으로 인구가 사상 첫 역전됐다. 경산시가 25만 9525명으로, 경주시보다 924명을 앞지렀다. 이로써 경산시는 포항시, 구미시에 이어 도내 3대 도시로 올라서 희색인 반면 경주시는 4위로 밀려나 울상이다. 지난달 말 기준 경산시와 경주시의 인구는 25만 9560명과 25만 8033명으로 양 도시간 인구 격차는 1527명으로 더 커졌다.

경산시의 인구는 1990년대 초부터 매년 평균 5000명 정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이런 추세는 대도시인 대구와 인접한 이점에다 투자 유치 확대 등을 통해 산업단지(경산 1~3 산업단지) 및 택지(옥산 및 중산지구 등) 등 인를 지속적으로 개발한 노력 덕분이라고 시 관계자는 설명했다.


포항시는 지난 7월 말 인구( 51만 9957명)가 52만명 아래로 떨어진 이후 계속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8월 51만 4300명, 9월 51만 4167명, 10월 51만 4123명, 지난달 51만 4127명이다. 시 인구 감소의 가장 큰 원인은 세계적인 경기 침체로 인한 철강 경기 불황으로 많은 기업들이 파산하거나 이전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경북 제1도시’라는 위상마저 흔들리고 있다. 게다가 시는 최근 지진으로 인구 감소 현상을 부채질하는 게 아니냐며 노심초사하고 있다.

인구 1명이 줄어들면 지방교부세는 70만 4000원이 줄어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시는 최근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시 간부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저출산 및 인구 감소 극복 시책 추진 보고회’를 갖는 등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노회찬 남긴 4장의 유서보니…“부끄러운 판단이

4통의 자필유서…2통은 가족, 2통은 드루킹 관련“가족들에게 미안…정상 후원절차 밟았어야”끝내지 못한 모두발언서 반올림·K…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군수 임명권 돌려달라”… 1인시위 나선 기장군수

오규석 부산 기장군수, 부산시청광장에서 군수 권한반환 촉구

“6·13 공약 공동이행” 손잡은 군위군·의회

경북 김영만 군위군수·심칠 군위군의회 의장, 통합 신공항 유치 등 업무 협약

[현장 행정] ‘도봉 AI’의 실험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드론 체험으로 소통

“공무원이 행복해야 은평구민도 행복해진다”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워라밸’ 정착 선도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