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전신문고 21만번 울렸다

안전의식 제고…신고 40%↑

제주 부동산 한파 “집 사면 소형차 줘요”

미분양 1000가구…일부 타운하우스 부도 위기

농축수산 선물, 설부터 10만원 가능

경조사비 10만→5만원 조정

피우는 비타민 흡입제 청소년에 판매 못 한다

입력 : 2017-12-07 18:04 | 수정 : 2017-12-07 18: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타민 담배’로 불리는 흡입제류와 흡연욕구 저하제류가 청소년 유해물건으로 지정돼 오는 11일부터 청소년에게 팔면 안 된다.

여성가족부는 7일 담배와 비슷하게 생겼으며 담배처럼 피우는 방식의 각종 흡입제류를 청소년 유해물건으로 지정하는 고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유해물건에 해당되는 제품은 시중에 판매 중인 ‘비타스틱’, ‘릴렉스틱’, ‘비타미니’, ‘비타롱’과 같은 비타민 흡입제류와 ‘타바케어’, ‘체인지’ 등 일종의 금연보조제인 흡연욕구 저하제류다.



비타민 흡입제류는 지난해 10월 식품의약안전처가 ‘의약외품’으로 지정해 허가를 받은 품목에 한해서만 판매가 가능했으나, 기존 출시 제품에 대해 청소년 대상 판매를 처벌하는 규정이 없어 실질적인 제재가 어려웠다. 이번 고시 지정에 따라 해당 물건을 청소년에게 팔거나 유통할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과징금이 부과된다. 이기순 여가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흡연 습관을 조장하는 제품에 대한 규제를 마련해 청소년 흡연을 예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저해하는 청소년 유해약물·유해물건·유해업소 등에 대해 적극적 예방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2-0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밀린 임금 달랬더니 비닐봉지 도둑으로 몰아”

최저임금도 받지 못하고 일하던 아르바이트 종업원이 20원짜리 비닐봉지를 결제 없이 무심코 사용했다는 이유로 편의점 주인의 신…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할머니들의 유쾌한 졸업식

금천 ‘할머니학교’ 1기 마무리

공동체 DNA로 만드는 성북

동행 활성화 나선 김영배 구청장

홍보 천재 중구

커뮤니케이션대상 2관왕 등극

강서 문예회관 2020년 건립

화곡동에…230석 공연장 갖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