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광고물 ‘0’에 도전하는 영등포

부착방지 시범사업 마무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의 버스 승차대기소에 빼곡히 붙은 불법광고물들이 깨끗이 사라질 전망이다.

영등포구는 쾌적한 도시미관 조성을 위해 시민게시판, 버스승차대기소에 ‘가로시설물 불법광고물 부착방지 시범사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불법광고물로 오염된 시민게시판 및 버스 승차대기소가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그에 따른 시민불편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해결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대상지는 불법 벽보 상습 민원지역인 여의도, 당산역, 대림동 지역 시민게시판 2곳과 버스 승차대기소 5곳이 대상이다. 모두 유동인구가 많은 곳들이다.



작업은 불법광고물 부착 방지 물질을 바르는 것으로 표면이 특수 처리돼 광고물이 쉽게 떨어지고 부착 흔적이 남지 않는다. 예를 들어 접착형 소형 메모장인 포스트잇을 생각하면 된다. 물질로 인해 불법광고물의 접착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강력테이프로 붙였던 이전과 달리 구에서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지난 10월 사업 완료 후 평소 월 4~5건 이상 꾸준히 발생되던 시민게시판 및 승차대기소 주변 불법광고물 제거 요청 민원이 0건으로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각종 불법광고물 정비사업으로 영등포의 거리가 깨끗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2-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담당의사가 쓴 분노의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피살 사건에 대해 국민적 공분이 폭발하는 가운데 당시 담당 의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분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시바타 도요는 98세에 등단했어요… 꿈은 이루어집니다

‘어르신 꿈 전도사’ 된 김수영 양천구청장

문화예술이 넘실대고 스마트폰 친화형으로

‘특성화시장’으로 변신한 40년 전통시장 찾은 노현송 강서구청장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