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조사비 5만원 … “뿌린 게 얼만데”

청탁금지법 개정안… 엇갈린 속마음

민원인 “네까짓 게” 윗선은 “네가 참아”

공공기관 1만 2000명 ‘청원경찰의 애환’

여성 숙직… 몇 살 자녀 엄마까지 제외죠?

女공무원 35%…숙직 확산 속 안전 산 넘어 산

불법광고물 ‘0’에 도전하는 영등포

부착방지 시범사업 마무리

입력 : 2017-12-07 17:50 | 수정 : 2017-12-07 18: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영등포구의 버스 승차대기소에 빼곡히 붙은 불법광고물들이 깨끗이 사라질 전망이다.

영등포구는 쾌적한 도시미관 조성을 위해 시민게시판, 버스승차대기소에 ‘가로시설물 불법광고물 부착방지 시범사업’을 최근 완료했다고 7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불법광고물로 오염된 시민게시판 및 버스 승차대기소가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그에 따른 시민불편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해결에 나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대상지는 불법 벽보 상습 민원지역인 여의도, 당산역, 대림동 지역 시민게시판 2곳과 버스 승차대기소 5곳이 대상이다. 모두 유동인구가 많은 곳들이다.



작업은 불법광고물 부착 방지 물질을 바르는 것으로 표면이 특수 처리돼 광고물이 쉽게 떨어지고 부착 흔적이 남지 않는다. 예를 들어 접착형 소형 메모장인 포스트잇을 생각하면 된다. 물질로 인해 불법광고물의 접착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강력테이프로 붙였던 이전과 달리 구에서 쉽게 제거할 수 있다. 지난 10월 사업 완료 후 평소 월 4~5건 이상 꾸준히 발생되던 시민게시판 및 승차대기소 주변 불법광고물 제거 요청 민원이 0건으로 줄어드는 효과가 있었다. 조길형 영등포구청장은 “각종 불법광고물 정비사업으로 영등포의 거리가 깨끗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2-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여자 홍준표’ 류여해, 대성통곡하는 진짜 이

류여해 “홍준표 서울시장 후보 홍모씨 세우려고 나를 탈락시킨 것”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인왕산 소풍길 열렸네

서대문 무악재 하늘다리 개통

조은희 구청장 직원들에 큰절

청렴도 꼴찌→1위…“최고 직원들”

재난 안전지킴이 된 송파

안전문화대상 대통령상 수상

어린이들 존중하는 ‘해피 강서 ’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