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경일대 심폐소생술 교양필수 전국 첫 지정

입력 : 2017-12-12 10:39 | 수정 : 2017-12-12 10: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일대는 전국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1학점)를 교양필수 과목으로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18학년도 신입생부터 모든 학생은 졸업 전까지 15시간 동안 이 과목을 이수해야 한다.

경일대는 최근 지진 등 각종 사건·사고에 따른 응급환자 발생 빈도와 환자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에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

경일대는 2010년부터 영남지역 4년제 대학 중에서 유일하게 응급구조학과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대한심폐소생술협회로부터 심폐소생술 교육기관(BLS-TS)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대학 관계자는 “앞으로 재학생과 졸업생이 모두 심폐소생술을 배워 사회에 나가면 심정지 환자 사망률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산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