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일대 심폐소생술 교양필수 전국 첫 지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일대는 전국 대학 가운데 처음으로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1학점)를 교양필수 과목으로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2018학년도 신입생부터 모든 학생은 졸업 전까지 15시간 동안 이 과목을 이수해야 한다.

경일대는 최근 지진 등 각종 사건·사고에 따른 응급환자 발생 빈도와 환자 생명을 살리는 골든타임에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했다.

경일대는 2010년부터 영남지역 4년제 대학 중에서 유일하게 응급구조학과를 개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대한심폐소생술협회로부터 심폐소생술 교육기관(BLS-TS) 인증을 획득하기도 했다.

대학 관계자는 “앞으로 재학생과 졸업생이 모두 심폐소생술을 배워 사회에 나가면 심정지 환자 사망률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경산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