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명의 산타, 신촌을 달린다 기부금 쌓인다

16일 연세로 ‘산타런’ 축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타 700명의 달리기가 시작된다.

서울 서대문구는 오는 16일 오후 3시부터 8시 30분까지 신촌 연세로에서 산타 복장을 입고 3㎞ 구간을 뛰는 ‘산타런’ 행사를 주축으로 ‘신촌! 첫눈에 반하다’ 축제(포스터)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누구나 산타가 될 수 있다’는 주제로 열린다. 특히 산타 복장이나 루돌프 머리띠를 하고 연세로를 출발해 연세대 정문을 거쳐 대운동장을 왕복해 뛰는 ‘산타런’이 눈길을 끈다.



‘산타런’ 참가비의 10%는 구세군을 통해 어려운 아동의 수술비로 기부된다. 캐나다, 미국, 영국 등에서도 크리스마스 시즌에 진행되는 행사다. 참가 신청은 네이버 예약에서 2017 산타런을 검색하면 할 수 있다. 이날 연세로에는 오후 4시 30분, 7시, 8시부터 각 30분 동안 인공 눈을 뿌려 축제 분위기를 북돋울 예정이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누구나 즐겁게 기부를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매년 지속적으로 열리는 참여형 기부 축제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7-12-1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치믈리에’ 행사장 “닭의 죽음이 재밌냐” 기

서울 도심 한 호텔에서 열린 ‘치킨 자격증 시험’ 이벤트 행사장에 동물 복지 운동가들이 난입해 ‘닭을 먹지 말라’고 시위를 …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