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 상품권, 소상공인에 ‘복덩어리 ’

양구서 상인 소득 2% 이상 늘어

전기차 국고보조금 차량별 차등 지급

배터리 용량따라 최대 1200만원

아프리카 봉사하다 사우디 간호사 취업

해외취업자 5000명 넘어… 65% 일자리 만족

7급 민간경력 합격 43% 식약처·농진청行

입력 : 2017-12-14 22:34 | 수정 : 2017-12-15 0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설·토목 전문가 박주영(38)씨는 몽골 울란바토르 신국제공항 건설 공사에서 안전과 품질 업무를 수행하는 등 관련 분야에서 10년 이상 근무했다. 민간 경력을 바탕으로 7급 민간경력자 일괄채용시험(민경채)에 도전한 박씨는 국토교통부의 공항시설관리 분야에서 일하게 됐다. 박씨는 “현장 경험을 살려 예산 집행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건설업체, 감리업체 등 다양한 구성원 간의 협력을 강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인사혁신처는 2017년도 7급 민경채 최종합격자 122명의 명단을 14일 발표했다. 올해 7급 합격자의 평균 연령은 33.1세로 작년 34.3세에 비해 소폭 낮아졌으며 최고령 합격자는 42세(농업연구사), 최연소 합격자는 26세(약무주사보)다. 성별로는 남성이 68명(55.7%), 여성이 54명(44.3%)이었다. 합격자 평균 경력 기간은 6.4년이었으며, 10년 이상 경력을 가진 합격자도 20명(16.4%)에 달했다.



가장 많은 민간 경력자를 채용한 곳은 식품의약안전처로 식품 위생과 약무, 수의 영역에 총 35명의 민간 경력자를 채용했다. 농촌진흥청은 곰팡이 독소 연구, 유전자변형작물(GMO) 환경위해성 평가, 화훼류 향기 및 기능성 성분 분석 등 전문 분야에 모두 17명을 채용해 식약처의 뒤를 이었다.

민경채는 민간 전문가를 유치해 공직의 전문성·다양성·개방성을 높이도록 2011년 5급에 처음 도입됐으며, 채용의 공정성을 강화하고자 2015년부터 7급에도 도입됐다. 민경채에 지원하기 위해서는 관련 분야 경력 3년 이상, 석사 이상 학위, 자격증 소지 후 일정 기간 근무한 경력이 있어야 한다. 필기시험은 민경채에 맞게 개발된 공직적격성검사(PSAT)를 치르며, 응시요건 충족여부와 직무 적합성을 살펴보는 서류 전형 이후 면접 시험을 치르게 된다.

박제국 인사처 차장은 “정부는 민경채를 통해 공직의 전문성, 개방성을 높이고 채용의 공정성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민간 분야의 우수 인재들이 공직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여견을 조성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7-12-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김소연씨와 5번째 결혼?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가 25세 연하의 한국 여성 김소연(49)씨와 조만간 한국에 방문해 연인 관계를 밝힐 것이라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50+협치테이블

강서 주민-공무원 6개분야 논의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미세먼지에 구청장도 버스 출근

유덕열 구청장 직원들도 동참 유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