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블로그] 조명래 ‘4대강 청문회’ 파고 넘을까

23일 환경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혼자 가도 좋지만 함께하면 더 좋은 영화 속을 걷는다

경북에서 만나는 특별한 보통날… 아! ‘리틀 포레스트’ 찍은 곳도 있네

방치된 광진 자전거 ‘서민의 발’ 되다

올해 120대 수거해 정비… 35대 공용화, 85대는 주민센터 등 통해 저소득층 전달

[의정 포커스] 문종철 서울시의원 “구의야구장 옆 대지에 청소년 ‘꿈의 학교 ’ 건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감사·꿈·노력 세 단어가 제 삶의 원동력입니다.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꿈을 좇아 열심히 노력하면 안 되는 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문종철 서울시의원

문종철(더불어민주당 광진2) 서울시의원의 신념이다. 문 의원은 2006년 광진구의원으로 의정 활동을 시작한 이후 이를 한결같이 견지해 왔다. 주민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주민 행복 구현의 꿈을 이루기 위해 자신의 모든 걸 쏟아부었다.

문 의원은 18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 곁을 지킬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했다. “구의원, 시의원을 하면서 저를 필요로 하는 사람이 있으면 언제 어느 곳이든 달려갔습니다. 사람들은 일의 성사 여부를 떠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위안을 삼고 고마워하더군요. 곰곰이 헤아려 보니 지난해 크리스마스 때 4년 만에 딱 하루 지역을 돌지 않고 집에서 가족들과 쉬었더군요.” 문 의원이 지역 안팎에서 ‘주민지킴이’로 통하는 이유다.

문 의원은 2010년 서울시의원이 됐고 2014년 재선했다. 지난 2일 한국청년유권자연맹 주관 ‘2017 서울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청바지(청년이 바라는 지방자치) 모니터단’ 최우수 의원 선정 등 활발한 의정 활동을 인정받아 여러 상도 받았다. 그는 “정치적 판단이나 이념에 휘둘리지 않고 청년들이 활동 내용을 보고 객관적으로 평가해 준 상이라 다른 상들보다 더 값지다”고 했다.

문 의원은 지역 발전을 위해 꼭 이루고 싶은 소원이 있다. “청소년들이 적성을 살릴 수 있는 정보·문화·예술 학교들이 많아야 합니다. 구의야구장 옆에 나대지가 있는데, 그곳에 광나루문화정보예술학교(가칭)를 세우려 합니다. 교육청에 관련 예산도 요구해 놨습니다. 학교가 꼭 들어서 학생들이 3년의 시간을 알차게 보내며 꿈을 이룰 수 있었으면 합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7-12-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강서구 PC방 살인사건, 경찰 왔다간지 7분만에

서울 강서구의 한 PC방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놓고 17일 네티즌들의 비난이 봇물 터지듯 쏟아지고 있다. 사건 정황에 대한 목격…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역자원순환센터 완전 지하화…“은평의 미래·환경 풍요롭

[서울 초선 구청장에게 듣는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구로 철길 옆 음지, 문화의 양지 되다

이성 구로구청장 마을 활력소 개소식 참석

종로 “건강산책 명소 걸어요”

20일 마로니에공원~낙산공원 걷기대회

구로 아홉 색깔 길놀이 퍼레이드

20일 구로중앙로 일대 청소년축제…억압·우정 등 탈 쓰고 행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