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 든 천사가 된 중구청장

부인과 함께 홀몸 노인에 배달

입력 : 2017-12-19 21:08 | 수정 : 2017-12-19 2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눔과 배려의 바이러스가 모두에게 퍼져 다 같이 따뜻하고 행복한 겨울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이 19일 중구 예관동에서 부인 송원미씨와 함께 연탄 배달 봉사를 하고 있다.
중구 제공

최창식 서울 중구청장은 19일 구청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18 다시 나눔으로!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 행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생방송으로 진행된 모금과 함께 자선바자회, 사랑의 김장 담그기, 저소득 가구 연탄 배달, 공연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된 이번 행사는 동대문패션타운, 태극당 등 지역 사회의 적극적인 후원과 기부로 이뤄졌다. 롯데백화점, CJ, 다이소, 깨끗한 나라 등 중구에 위치한 주요 기업이 동참했다.



영하의 날씨에 목도리를 동여맨 최 구청장은 부인 송원미씨와 함께 팔을 걷어붙였다. 예관동에 사는 기초수급자 홀몸 어르신 가정에 연탄을 배달하기 위해서다. OCS해군장교중앙회가 후원한 것이다.

자선바자회는 구청 잔디광장과 1층 로비에서 열렸다. 후원 기업 직원들이 직접 나서 저렴한 가격에 의류, 잡화, 생필품, 식품 등을 1000~5000원에 판매했다. 저소득 주민 400명에게는 반값 할인 쿠폰이 제공됐다. 겨울나기 성품으로 마련된 패딩 조끼도 배분됐다. 구는 이번 모금행사를 계기로 올해 기부금 횡령 등 사건으로 주춤해진 기부 열기가 되살아나기를 기대하고 있다.

최 구청장은 “아름다운 나눔 문화가 구석구석으로 확산돼 힘겨운 겨울을 보내는 이웃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12-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의 변호를 맡아 온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한 데 이어 일부는 일주일 넘게 사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고 있어 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