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직연금 1%대 수익률 눈감고 중도인출만 규제하겠다는 정

“절반이 바람직하다” 응답도 21%…이유로는 “차별철폐 위해” 34.4%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워런 버핏, 대구에 6000만 달러 ‘통 큰 투자’

대구텍 모기업 IMC그룹과 협약…항공기 부품 절삭공구공장 추진

강제동원 역사 ‘영상’으로 듣는다

강북, 22~23일 무료강좌 열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북구와 근현대사기념관이 22~23일 양일간 ‘영상으로 보는 강제동원 이야기’ 강좌를 개최한다.

강북구 관계자는 “올해 극장가에서 주목받은 영화들을 통해 일제의 강제동원을 다각도로 살펴보는 강좌로, 민족문제연구소가 기획하고 근현대사기념관이 주관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강좌에서는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군함도’와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의 신념에 찬 도전을 다룬 ‘아이 캔 스피크’를 만나 본다. 22일엔 ‘근현대사에 매료된 한국영화, 화제작 군함도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일제강점기 강제징용된 조선인 노동자의 이야기를 나누고, 23일에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통해 국제사회로 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들여다본다. 강의는 무료이며 근현대사기념관 2층 강의실에서 진행된다.



지난 15~16일에는 일제 강제동원의 역사와 피해자들의 끝나지 않은 싸움을 기록한 다큐멘터리 ‘기록작가 하야시 에이다이의 저항’과 ‘아버지와 나: 시베리아, 1945년’ 두 작품을 통해 역사 왜곡과 은폐, 조선인 전쟁포로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5월 개관한 근현대사기념관은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찾을 수 있도록 매주 월요일과 설·추석 연휴를 제외한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선열들의 묘역을 따라 그 뜻을 새기며 걸을 수 있는 북한산둘레길 2구간 ‘순례길’ 아래에 위치한 근현대사기념관은 개관 1년간 2만여명이 방문했으며, 인근에 위치한 국립4·19민주묘지와 함께 근현대사 탐방 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근현대사기념관에서 다양한 민주주의 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많은 주민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17-12-2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내와 모텔 간 친구…성폭행인가 불륜인가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8일 방송을 통해 세상을 떠난 부부와 법적 공방을 하고 있는 남성의 이야기를 다뤘다.지난 3월 전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꺼진 불도 다시 본다… ‘안전도시’ 마포

7년 연속 지역안전진단 1등급 비결은

성동 ‘뚝섬항일운동’ 아시나요

‘3·1운동 100주년 행사 준비위’ 발족…지역 항일운동 알리고 사진전 등 추진

“삼척, 신재생에너지 자립 특별시로 도약”

김양호 강원 삼척시장의 포부

학부모·교사·학생 通通通…성동 창의교육 쑥쑥쑥

창의한마당 소회 나눈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