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아동 100명 맞춤서비스… 부산시 사회성과보상 최우수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발달장애 아동들을 지원하는 사업 아이디어를 구상했다. 영유아건강검진에서 뇌병변 등 발달장애 ‘주의’ 또는 ‘정밀검사필요’ 판정을 받은 아동 100명을 대상으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아이들의 인지능력·언어능력·사회성 등을 높여 주고자 사회복지사나 재활전문가가 직접 가정에 찾아간다. 발달장애 의심 아동을 둔 부모들의 양육역량을 강화하는 소규모 코칭도 진행한다. 부산시가 사회성과보상사업(SIB) 아이디어 경진대회에 제출해 최우수상을 받은 내용이다. 사업 기간은 2년이다. 이 기간에 대상 아동들의 한국 영유아발달선별검사(KDST) 점수를 15% 정도 높이는 게 목표다. 부산시는 이 사업이 시행되면 장애인들에게 들어가는 사회보장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SIB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열고 28일 우수한 아이디어를 제출한 지자체 10곳을 선정했다. SIB는 민간 기업의 투자로 공공사업을 한 뒤 일정 목표를 달성하면 정부가 예산을 집행해 해당 기업에 사업비 원금과 이자를 돌려주는 제도다. 앞서 사회적기업인 ‘팬임팩트코리아’와 ‘경계선 지능 아동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서울시도 이번에 우수상을 받았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17-12-2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