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다른 디자인 마을의 재발견

마포구 ‘공공미술프리즘’ 서울시 사회적 우수기업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는 지역의 대표적인 사회적기업인 ‘공공미술프리즘’이 올해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에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사회적기업은 비영리 조직과 영리기업의 중간 형태로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업 활동을 하는 기업을 뜻한다.

공공미술프리즘은 낙후된 마을의 저소득층 주민들을 위한 자립형 지역재생 지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마을의 지역적 가치를 발견하기 위해 해당 마을만의 컬러, 패턴, 텍스트 등 공공디자인을 발굴하는 등 활동을 하고 있다.

주민과 청년이 함께 지역재생 기반을 구축하도록 함과 동시에 나아가 지속 가능한 마을 모델을 만드는 게 골자다.

서울시는 올해 28개 사회적경제 기업을 대상으로 현장실사 및 서면심사 등을 거쳐 방역, 지역재생, 문화, 돌봄 서비스 등 분야에서 7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우수기업은 앞으로 3년간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이라는 공동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다.

또 국내외 전시회 참가, 투자 유치, 법률 컨설팅 등 공통 사항과 국내외 우수사례 벤치마킹, 직원 교육, 시제품 개발 등이 지원된다. 현재 마포구에는 38개 사회적기업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사업 분야별로 보면 교육 1개, 서비스 6개, 문화예술 11개, 보건보육 2개, 기타 18개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꿈꾸는 마포’라는 슬로건처럼 모두가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마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12-2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