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영양·위생 만점 동작

식품안전 최우수구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는 ‘서울시 식품안전 및 위생 분야 평가’에서 최우수구로 선정돼 300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는 어린이 식품관리, 안전관리 인프라 구축, 외식업소 위생관리, 원산지 관리 등 9개 분야 31개 지표를 기준으로 자치구 위생업무 추진 실적을 평가해 최우수구를 선정했다.

동작구는 어린이 식품관리, 구민 건강을 위한 식품안전관리 인프라 구축, 위생지도점검 등에서 좋은 평가로 받았다.

대형 고시식당이 밀집한 노량진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외식업소 위생 점검을 강화했다. 컵밥거리, 프랜차이즈, 수산시장 횟집 등에도 상시 위생점검을 시행해 128~170%의 높은 점검률을 달성했다.

또 전통시장·음식점 원산지 표시 관리와 점검을 강화하고 건전한 식문화 전파를 위해 채식의 날, 나트륨 줄이기 사업 등을 펼쳤다. 특히 동작구는 올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개관해 영양사가 없는 100인 미만 소규모 어린이 급식소에 체계적인 위생과 영양 관리가 가능해졌다.

김병인 보건위생과 과장은 “어린이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구민이 안심할 수 있는 식생활 환경 조성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7-12-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바닥만한 비키니 입고…논란된 육군 위문공연

대한민국 육군 수도방위사령부가 피트니스 모델 위문공연으로 ‘성 상품화’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육군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응암오거리 사장님들 열공하시네

은평구의 ‘골목상인 뒷바라지’

광진구 첫 인사…비전 완성 초점 맞춘 인재행정

김선갑 광진구청장 “미래 일류 실현 첫걸음”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 광진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