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납 담합 3년 방치…공정위 ‘고무줄 고발’

감사원, 위법·부당 15건 적발

“최저임금 인상, 성별 임금격차 완화 기여”

정현백 여가장관, 여성근로자 삶의질 향상 평가

‘가다서다 ’ 경기북부 도로 4월에 뻥 뚫린다

파주 설마~구읍 등 건설중인 5곳중 2곳 개통

김영배 3선 불출마… “자치 분권 올인”

성북구청장 시무식서 깜짝선언

입력 : 2018-01-03 18:04 | 수정 : 2018-01-04 0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년을 맞아 분명하게 직원과 주민에게 불출마 의사를 밝히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2일 서울 성북구청 직원들과 함께한 시무식에서 3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김영배 성북구청장. 서울신문 DB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이 오는 6월 13일 지방자치단체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김 구청장은 지난 2일 구청 시무식에서 “성북구청장으로서 하는 마지막 신년사”라며 “오는 6월까지 명예를 걸고 임기를 잘 마무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며 마지막까지도 주민과 함께 삶의 문제를 붙들고 씨름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김 구청장은 3선 도전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말을 아껴 왔다. 그는 “결심은 오래전에 했지만, (입장을) 밝히는 시기를 연초로 잡았다”며 “지난해까지는 예산 문제 등 구청장으로서 업무를 최대한 마무리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구청장은 이후 행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 시대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는 자치분권에 매진할 생각”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굉장한 도전에 직면해 있는데, 지금 이 파고를 넘지 못하면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혁명 뒤에는 체제의 변화가 동반됐고 그 변화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시스템의 전환이 수반됐다”며 “1700만명 이상의 시민이 목놓아 외쳤던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 소망을 잘 담아서 새로운 틀을 만들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김 구청장의 참여정부 시절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을 두고 청와대행을 거론했지만, “사실무근”이라고 답했다.

2020년 국회의원 선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총선 출마에 대해서는 지금 말할 단계가 아니고 전혀 알 수 없는 것”이라면서도 “정당을 제대로 혁신시켜 우리나라를 자치분권 민주공화국으로 혁신시키는 게 꿈”이라며 정치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1-04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북한 선수 22명 평창 온다…국가연주는 ‘아리랑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주민들이 새해 업무보고

찾아가는 주민과의 대화

블록체인 지역화폐 ‘노원’ 탄생

노원구, 2월 대안화폐 상용화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상복 터진 광진

    서울 광진구는 지난해 중앙정부·서울시 등 대외기관 평가에서 39개 부문을 수상하고 시상금 7억 1900만원을 지원받았…

    ‘세금 지킴이’ 영등포

    서울 영등포구가 내실 있는 계약심사 운영으로 ‘재정 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영등포구 관계자는 “지난해 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