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북 기울어진 운동장 바로잡겠다”

박원순 1조원 규모 ‘균형회복 전략’ 청사진

공무원 80% “고충 경험”… 절반은 “체념”

중앙부처 1만 8807명 설문조사

통일경제특구에 들뜬 접경지대

文대통령 특구 설치 제안에 반색

김영배 3선 불출마… “자치 분권 올인”

성북구청장 시무식서 깜짝선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년을 맞아 분명하게 직원과 주민에게 불출마 의사를 밝히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2일 서울 성북구청 직원들과 함께한 시무식에서 3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김영배 성북구청장. 서울신문 DB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이 오는 6월 13일 지방자치단체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김 구청장은 지난 2일 구청 시무식에서 “성북구청장으로서 하는 마지막 신년사”라며 “오는 6월까지 명예를 걸고 임기를 잘 마무리하도록 노력할 것이며 마지막까지도 주민과 함께 삶의 문제를 붙들고 씨름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김 구청장은 3선 도전에 대해 ‘고민 중’이라며 말을 아껴 왔다. 그는 “결심은 오래전에 했지만, (입장을) 밝히는 시기를 연초로 잡았다”며 “지난해까지는 예산 문제 등 구청장으로서 업무를 최대한 마무리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구청장은 이후 행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이 시대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는 자치분권에 매진할 생각”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굉장한 도전에 직면해 있는데, 지금 이 파고를 넘지 못하면 새로운 시대의 요구에 부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혁명 뒤에는 체제의 변화가 동반됐고 그 변화를 뒷받침할 수 있는 시스템의 전환이 수반됐다”며 “1700만명 이상의 시민이 목놓아 외쳤던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 소망을 잘 담아서 새로운 틀을 만들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 김 구청장의 참여정부 시절 민정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한 경력을 두고 청와대행을 거론했지만, “사실무근”이라고 답했다.

2020년 국회의원 선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총선 출마에 대해서는 지금 말할 단계가 아니고 전혀 알 수 없는 것”이라면서도 “정당을 제대로 혁신시켜 우리나라를 자치분권 민주공화국으로 혁신시키는 게 꿈”이라며 정치에 대한 의지를 분명히 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18-01-04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드루킹 “한나라당 30억 댓글조작 따라한 것”

‘드루킹’ 김동원씨가 옛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이 2007년 대선 당시 수십억 원을 들여 댓글조작 조직을 운영했다고 허익범 특…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4분의 기적’ 심폐소생술 돕는다

전 구민 안전 전문가 꿈꾸는 광진

견우직녀처럼… ‘광진교 소통’

광진·강동구 ‘광진교 페스티벌’

‘교육도시’ 꿈 익는 마포

유동균 구청장 ‘교육환경 개선’ 고삐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