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은평… 필로티ㆍ대피소 튼튼히

2018 지진방재계획 수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은평구는 지진 재난에 대비하고자 ‘2018 지진방재 종합계획’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내진성능평가 대상은 최근 개정된 건축법에 따라 2층 이상, 연면적 200㎡ 이상 공공건축물 총 91동 중 내진설계가 미반영된 건축물(62동, 68%)이다. 앞으로 5년 동안 내진성능평가 우선순위를 정해 내진성능평가를 시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내진보강을 추진하기로 했다. 연차적으로 약 9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예정이다.

또 경북 포항 지진에서 피해가 컸던 민간건축물 중 필로티 구조 건축물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기존 건축물에 대해서는 증축이나 대수선 시 내진성능이 확보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은평구는 지진 대피 방안으로 대피소는 현재 90곳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지진 대응 행동요령을 전단, 홍보영상 등을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 홍보할 예정이다.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는 어린이안전체험교실을 운영해 재난 발생 시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체험형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지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통합지원본부 운영훈련 등을 통해 보다 안전한 은평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2018-01-04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원순, 폭염 속 에어컨 없는 옥탑방 입주에…

박원순 서울시장은 22일 앞으로 한달 간 지내게 될 강북구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이달 초 3선 취임 직후 “서울시장의 힘이…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