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사랑 상품권, 소상공인에 ‘복덩어리 ’

양구서 상인 소득 2% 이상 늘어

전기차 국고보조금 차량별 차등 지급

배터리 용량따라 최대 1200만원

아프리카 봉사하다 사우디 간호사 취업

해외취업자 5000명 넘어… 65% 일자리 만족

2018년엔 이런 상사와 일하고 싶다

입력 : 2018-01-07 18:22 | 수정 : 2018-01-08 1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월급쟁이들을 가장 힘들게 하는 건 뭐니뭐니해도 ‘윗사람’이다. 반대로 좋은 상사는 조직 전체에 활력과 혁신을 불러일으킨다. 공무원들이 꼽은 새해 소망 가운데 빼놓지 않고 ‘이런 상사와 함께 일하고 싶다’와 ‘이런 상사를 원한다’가 포함돼 있었다.

많은 공무원들이 꼽은 좋은 상사의 첫째 조건은 “소통과 공감 능력”이다. 구성원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상사를 원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개개인의 능력은 오히려 언급이 적었다.



중앙부처 A주무관은 “이해하기 어려운 주문보다 형이나 선배처럼 대화를 통해 업무를 지시하는 간부가 더 신뢰를 받는다”면서 “매년 같이 근무하고 싶은 간부가 변하지 않는 것은 다 이유가 있다”고 말했다. 중앙부처 B사무관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나 실수가 생겼을 때 어떻게 마무리하고 수습하느냐, 그걸 보면 상사의 조건이 드러난다”면서 “직원들에게 나무라거나 일을 전가하는 상사, 특히 잘못한 부분만 중심으로 이야기하는 관리자가 꼭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반면 실수나 미흡한 점이 생기면 직원의 마음을 다치게 하지 않으면서 수습하는 관리자가 있다”면서 “누구랑 같이 일하고 싶은지는 인지상정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상명하복’을 원칙으로 삼는 직업군인들 역시 예외가 아니다. C중령은 이상적인 상사의 조건으로 “상사는 항상 부하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의 생각과 고충을 읽고 이해해야만 한다”고 제시했다. 국방부 D사무관도 “좀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상사가 필요하다”면서 “상사는 친형님, 친누나같이 부하직원들의 사소한 변화까지 관심을 갖고 놓치지 않는 센스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시를 명확하게 하지 않는 상사는 조직에 혼란을 불러온다. 중앙부처 E사무관은 “불필요한 지시를 하지 않고 해야 할 업무를 정확하게 요구하는 상사, 시킨 다음에 지나치게 간섭하지 않는 상사와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중앙부처 공무원 F씨는 “가장 좋은 상사란 ‘구체적인 지시를 내려주는 상사’”라면서 “지시를 명확하게 내리지 않은 채 결과물을 보고 화를 내는 상사야말로 무능력함을 그대로 드러내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예전보다 많이 줄기는 했지만 부하직원들을 감정적으로 대하거나 상대를 불편하게 하는 말을 늘어놓는 상사는 기피 대상 1순위로 꼽힌다.

중앙부처 E주무관은 “꾸짖거나 책망할 때도 정확한 이유와 근거를 제시하는 게 아니라 그저 비난하거나 깎아내리는 듯한 태도로 일관하면 마음의 상처가 크다”면서 “특히 외모나 결혼처럼 업무와 상관없는 걸 자꾸 얘기하는 건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지나치게 권위적으로 행동하지 않는 상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면서 “말을 신중하게 가려서 하는 상사, 잘못한 것을 지적하기보다는 잘한 것을 적극적으로 인정하고 칭찬하는 상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할 때는 일하고 놀 때는 놀자는 말은 어디서나 들을 수 있지만 실천은 잘 안 된다. 상사가 눈치를 주면 당연한 권리인 휴가를 쓰는 것도 가시방석처럼 느껴지기 일쑤다. 중앙부처 G사무관은 “휴가 다녀와서 상사들 시선을 신경 안 써도 되는 조직 문화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면서 “말로만 연가 사유 적는 칸을 없앴다고 따지지도 묻지도 않고 휴가 떠나라 하지만 과연 어디까지 허락하는 건지, 구두보고는 어느 선까지 해야 하는지 물어보는 것조차 실례인 건지 혼돈이 존재하는 게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세종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서울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서울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18-01-08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김소연씨와 5번째 결혼?

게르하르트 슈뢰더(74) 전 독일 총리가 25세 연하의 한국 여성 김소연(49)씨와 조만간 한국에 방문해 연인 관계를 밝힐 것이라는…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터놓고 말씀하세요”

‘30년 행복 송파’의 비결

50+협치테이블

강서 주민-공무원 6개분야 논의

상복 터진 광진

대외사업 39개 수상, 7억 획득

미세먼지에 구청장도 버스 출근

유덕열 구청장 직원들도 동참 유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