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아동권리 침해 신고 모바일로 클릭

모바일 홈피 제작… 첫 신고제

입력 : 2018-01-08 18:02 | 수정 : 2018-01-08 18: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서구가 전국 최초로 모바일로 아동권리 침해를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지난해 연말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은 강서구가 명실상부한 아동행복도시로 도약하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어린이구청’ 모바일 홈페이지 화면.

강서구는 “아이들이 보다 편하고 쉽게 행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어린이구청’ 모바일 홈페이지를 만들었다”며 “‘아동권리옹호관’ 메뉴를 마련해 모바일로 아동권리 침해 사례가 발생하면 신고가 가능하도록 했다”고 8일 밝혔다. 아동권리 침해 사례가 접수되면 독립적인 지위를 갖고 아동 입장을 대변하는 ‘옴부즈퍼슨’(아동권리옹호관)이 해당 사안을 조사해 필요한 경우 시정조치 권고 등 아동권리 구제 활동을 한다.



어린이구청 모바일 홈페이지는 아동권리옹호관 외에도 구청에서 하는 일, 아동친화도시, 어린이 이용시설, 강서꿈동산, 의견있어요 등으로 구성돼 있다.

아동친화도시는 아동권리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의견있어요는 아이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구정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어린이 이용시설은 도서관 등 아이들이 즐겨 찾는 시설들을 소개한다. 강서꿈동산은 어린이 기자 40명과 구청 공보과 직원들이 만드는 어린이 구정신문 강서꿈동산의 내용을 모두 게재한다. 아이들이 궁금해하는 교육·문화 행사 등 구청 주요 행사를 안내하는 팝업창도 꾸며져 있다. 모바일에서 강서구청 홈페이지 접속 후 ‘어린이구청’을 클릭하면 된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지난해 6~8월 지역 내 아동과 주민 8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오프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아이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홈페이지를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강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서구는 지난해 12월 11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로부터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18-01-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임계 내고 잠적한 변호사들… 드루킹과 무슨

법조계 “단순한 의뢰인 아닐 것” 지방선거 여파 우려 檢수사 속도‘더불어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김동원(49·필명 드루킹)의 변호를 맡아 온 변호사들이 잇따라 사임한 데 이어 일부는 일주일 넘게 사무실에 출근도 하지 않고 있어 궁…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